뉴스

가장 일찍 피고 진 벚꽃…가장 따뜻했던 3월

가장 일찍 피고 진 벚꽃…가장 따뜻했던 3월

서동균 기자 windy@sbs.co.kr

작성 2021.04.06 20:41 수정 2021.04.06 21:5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보통 이맘때가 서울에 벚꽃이 한창일 때인데, 올해는 이미 꽃이 많이 떨어졌습니다. 코로나로 인원을 제한하며 열었던 봄꽃 축제도 일찍 막을 내리기로 했는데요.

서동균 기자가 올봄 기온 변화를 짚어봤습니다.

<기자>

서울 여의도 봄꽃길의 오늘(6일) 풍경입니다.

4월 초면 벚꽃이 만개할 시기인데 이미 지난주 활짝 핀 벚꽃이 절반 이상 떨어졌습니다.

[홍혁의/경기도 김포시 : 막상 와보니까 꽃잎도 많이 떨어져 있어가지고 좀 아쉽더라고요. 확실히 기온이 많이 올라갔고 많이 더워진 것 같아요.]

올해 서울에서는 평년보다 17일이나 빨리 벚꽃이 피었는데, 기상관측 99년 만에 제일 빨리 핀 겁니다.

여의도 봄꽃 축제도 예정된 일정보다 나흘 앞당겨 막을 내리기로 했습니다.

이렇게 개화 시기가 빨라진 건 봄 기온이 크게 올랐기 때문입니다.

올 3월 평균기온은 8.9도로 역대 가장 따뜻한 3월을 기록했습니다.

평균기온과 최고기온 모두 평년보다 3도 이상 높았습니다.

고온 현상이 생긴 건 한반도에 찬 공기를 불어넣는 시베리아 고기압이 발달하지 못했기 때문입니다.

북극 상공 강한 제트기류에 찬 공기가 갇혀 내려오지 못하면서 시베리아가 기온이 평년보다 2~3도가량 올랐습니다.

라니냐의 영향으로 서태평양의 수온이 높아졌고 이 영향으로 우리 나라 근처에 생긴 고기압에서 따뜻한 기류를 한반도에 불어넣은 것도 기온 상승의 이유입니다.

실제로 최근 10년 사이 기상학적 분류 기준으로 봄과 여름은 나흘씩 길어졌고 겨울은 일주일 짧아졌습니다.

이런 영향으로 올해 6월까지 기온 역시 평년과 비슷하거나 높을 것으로 기상청은 전망하고 있습니다.

(영상취재 : 김용우, 영상편집 : 김종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