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박범계 "檢 피의사실 공표, 재보선 연관 의심…진상 파악"

박범계 "檢 피의사실 공표, 재보선 연관 의심…진상 파악"

안희재 기자 an.heejae@sbs.co.kr

작성 2021.04.06 17:2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김학의 전 차관 의혹 등 과거사 진상조사단의 기획 사정 의혹에 대한 검찰 수사 내용이 잇따라 보도되는 것과 관련해서 박범계 법무장관이 "피의사실 공표로 볼 만하다"면서 진상 파악에 나서겠다고 말했습니다. 하루 앞으로 다가온 재·보궐선거와 연관이 있다는 의심이 든다는 말도 했습니다.

안희재 기자입니다.

<기자>

오늘(6일) 오전 국무회의를 마치고 법무부 청사로 돌아온 박범계 장관은 특정 사건에 대해 피의사실 공표라고 볼 만한 보도가 이어지고 있다고 말문을 열었습니다.

과거 김학의 전 차관의 별장 성접대 의혹 등 검찰 과거사 진상조사단에 대한 검찰의 수사 내용이 잇따라 보도되는 것에 우려와 유감을 표현한 겁니다.

[박범계/법무부 장관 : 의도적인 유출이나 어떠한 피의사실 공표가 있다면 그 수사 결과는 정당성을 훼손 받을 것이고 국민이 납득하기 어려울 겁니다.]

박 장관은 수사를 직접 진행하는 사람이 아니고서는 알 수 없는 내용이 버젓이 보도되고 있다며 묵과하기 어려운 상황이라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박 장관은 이런 상황을 내일 치러질 재·보궐 선거와의 연관성을 의심받기에 충분하다고도 했습니다.

[박범계/법무부 장관 : 간부들은 일체 선거에 관한 얘기를 하지 않습니다. 오해를 받을 소지가 있기 때문에…. 일선에서 이렇게 한다면 그것은 의심받기 충분한 일입니다.]

이어 박 장관은 대검이나 서울중앙지검이 사전에 보도 경위를 파악하고 있었는지 등 진상을 파악해 후속 조치를 결정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감찰도 염두에 두느냐는 질문에는 예외나 제한을 두고 있지 않다고 답해 검찰 수사팀에 대한 감찰도 진행될 것으로 전망됩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