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똘똘한 한 채' 수요 여전…서울 대형 아파트값 평균 22억 원 돌파

'똘똘한 한 채' 수요 여전…서울 대형 아파트값 평균 22억 원 돌파

유영규 기자 ykyou@sbs.co.kr

작성 2021.04.06 08:4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똘똘한 한 채 수요 여전…서울 대형 아파트값 평균 22억 원 돌파
서울의 대형 아파트 평균 매매가격이 22억 원을 넘어섰습니다.

고가 주택을 겨냥한 정부의 고강도 규제에도 초고가 아파트를 중심으로 가격이 계속 오르며 1년 만에 평균 2억5천만 원 넘게 올랐습니다.

이른바 '똘똘한 한 채'에 집중하는 현상이 지속되는 데다 압구정 등 강남권 아파트 재건축 추진에 대한 기대감이 점점 커지면서 대형 아파트값이 오름폭을 키웠습니다.

그러나 집값이 단기간에 급등하고 종합부동산세 등 세금 부담이 커지는 영향 등으로 6월 전 일부 단지에서 매물이 나오며 고가 아파트 가격이 조정될 가능성도 제기됩니다.

오늘(6일) KB국민은행의 월간 주택가격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서울의 대형 아파트(전용면적 135㎡·41평 초과) 평균 매매가격은 22억1천106만 원으로 집계돼 처음 22억 원을 넘어섰습니다.

이는 관련 통계를 작성한 2016년 1월 이후 최고가입니다.

1년 전(19억5천214만 원)과 비교하면 2억5천893만 원 올랐고, 2년 전(18억981만 원)보다는 4억125만 원 뛴 값입니다.

지역별로는 강북 지역(한강 이북 14개구)의 대형 아파트 평균 매맷값이 16억5천565만 원으로, 1년 전과 비교해 13.6%(1억9천872만 원) 올랐습니다.

3년 6개월 전 이미 16억5천만 원을 넘은 강남 지역(한강 이남 11개구)의 평균 매맷값은 23억8천689만 원으로 조사돼 강남·북 간 격차가 여전히 큰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강남 지역에서는 초고가 아파트가 몰려 있는 강남·서초·송파구 등 '강남 3구'의 대형 아파트들이 평균 매맷값을 끌어올렸습니다.

특히 최근에 압구정동 재건축 추진 단지들의 몸값이 크게 뛰었습니다.

조합 설립 인가를 앞둔 압구정3구역에서 현대1차 196.21㎡는 지난달 15일 63억 원(10층)에 거래되며 작년 12월 52억7천만 원(7층)보다 10억3천만 원 크게 오른 값에 신고가로 계약서를 썼습니다.

현대2차 198.41㎡ 역시 지난달 5일 63억 원(7층)에 신고가로 거래되며 직전 신고가 거래인 작년 11월 52억 원(14층)보다 11억 원 급등했습니다.

현대6차 196.7㎡의 경우도 지난달 16일 62억 원(9층)에 신고가로 거래되며 직전 신고가인 2월 22일 54억5천만 원(6층)보다 7억5천만 원 올랐습니다.

압구정6구역에서는 한양5차 153.59㎡가 2월 3일 41억 원(8층)에 신고가로 거래된 지 일주일만인 2월 10일 43억7천만 원(12층)에 신고가 기록을 고쳐 썼고, 압구정5구역에서는 한양2차 147.41㎡가 2월 3일 39억 원(4층), 2월 9일 39억5천만 원(2층), 2월 24일 42억5천만 원(11층) 등 한 달 사이 신고가 기록을 세 차례 다시 썼습니다.

압구정 외 지역에서도 삼성동 아이파크 167.72㎡가 2월 51억 원(40층)에 거래되는 등 신고가 경신이 이어졌습니다.

서초구에서는 반포동 래미안퍼스티지 198.22㎡가 지난달 4일 48억5천만 원(16층)에 거래되며 신고가를 경신했습니다.

1월 45억8천만 원(9층)에 매매된 뒤 두 달 만에 2억7천만 원 더 오른 것입니다.

반포동 반포자이 216.49㎡는 지난달 13일 44억9천500만 원(23층)에, 반포힐스테이트 155.38㎡는 지난달 2일 38억3천만 원(9층)에 각각 신고가로 거래됐고, 반포리체 138.26㎡는 지난달 12일 37억 원(16층)에 역대 최고 가격에 거래됐습니다.

면적이 135㎡에 못 미치지만, 같은 동 아크로리버파크 129.92㎡는 지난달 2일 47억 원(8층)에 신고가로 거래되며 올해 최고 가격에 거래됐습니다.

잠실한강공원 일대에서 바라본 아파트 단지, 부동산 (사진=연합뉴스)
송파구에서도 잠실동 리센츠 124.22㎡가 지난달 12일 28억7천만 원(24층)에 신고가로 거래되며 작년 12월 28억 원(17층)에서 7천만 원 더 올랐습니다.

강북 지역에서는 이른바 '마용성'(마포·용산·성동구) 지역의 대형 아파트가 평균 매맷값을 견인했습니다.

용산구 이촌동 LG한강자이 202.32㎡는 지난달 10일 37억5천만 원(16층)에 신고가로 거래되며 작년 12월 28억9천만 원(3층)보다 7억6천만 원이 올랐고, 한강로2가 래미안용산더센트럴 161.48㎡는 지난달 23일 36억5천만 원(27층)에 매매되며 역시 신고가로 거래됐습니다.

강북의 대표 고가 아파트로 꼽히는 성동구 성수동1가 갤러리아포레 241.93㎡는 지난달 8일 59억5천만 원(31층)에 거래되며 무거운 몸값에도 신고가 경신을 이어갔습니다.

용산구 한남동 한남더힐 240.23㎡의 경우 지난달 12일 75억 원(1층)에 신고가 거래가 이뤄졌습니다.

이는 한 달 전 69억 원(2층)에 세웠던 신고가 기록을 다시 쓴 것이며 올해 전국에서 거래된 아파트 가운데 가장 높은 가격입니다.

초고가로 형성된 서울의 대형 아파트값이 앞으로도 더 오를지는 미지수입니다.

시장에서는 정부의 다중 규제로 '똘똘한 한 채'에 집중하는 수요가 여전하고 서울시장 보궐선거 뒤 재건축 추진에 속도가 붙으면 대형 아파트의 가격 상승세가 꺾이지 않을 것이라는 시각이 있습니다.

다만, 공시가격이 크게 오르고 다주택자에 대한 세금 중과가 예고된 상황에서 보유세 과세 기준일인 6월이 다가오면서 매물이 하나둘씩 나오며 가격 상승세가 꺾일 수 있다는 전망도 함께 나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