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빨리 죽이는 법' 검색한 김태현, "연속 살인은 우발"

'빨리 죽이는 법' 검색한 김태현, "연속 살인은 우발"

한상우 기자 cacao@sbs.co.kr

작성 2021.04.06 07:34 수정 2021.04.06 11:0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서울에 있는 한 아파트에서 세 모녀를 살해한 피의자 김태현의 신상이 이렇게 공개됐습니다. 김태현은 범행을 미리 계획하고 휴대전화로 살해 방법까지 검색했던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경찰은 김 씨에 대해 사이코패스 검사를 실시할 예정입니다.

한상우 기자입니다.

<기자>

어젯(5일)밤 경찰의 추가 조사를 받고 유치장으로 향하던 김태현은 유가족에게 사과했습니다.

[김태현/세 모녀 살인범 : (유가족들에게 하고 싶은 말 없습니까?) 죄송합니다. (피해자들에게 미안하지는 않나요?) 정말 반성하고 있습니다.]

김태현을 3번 불러 조사한 경찰은 이르면 오늘 사이코패스 검사를 실시할 예정입니다.

앞서 김태현은 범행 당일인 지난달 23일, 슈퍼에 들어가 흉기를 사전에 훔쳤다고 진술했습니다.

슈퍼 주인의 의심을 받을까 봐 훔친 흉기를 숨긴 채 현금으로 다른 물건을 구매할 정도로 범행을 계획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김 씨는 알고 지내던 큰딸을 살해할 생각으로 찾아갔다고 털어놓았지만, 엄마와 작은딸까지 살해할 계획은 없었다고 진술했습니다.

'연속 살인'은 우발적이었다고 주장한 것입니다.

경찰은 또 세 모녀가 모두 치명상을 입은 것에 주목해 수사를 벌였는데, 김태현이 휴대전화로 '사람을 빨리 죽이는 방법'을 찾아봤던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큰딸의 집 주소를 알아낸 방법도 확인됐습니다.

큰딸은 친구들에게 김태현이 어떻게 주소를 알아냈는지 모르겠다며 친구들에게 고민을 털어놓기도 했는데, 김 씨는 큰딸의 사진 속 택배 상자에 적힌 주소를 보고 아파트 동·호수를 확인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