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윤여정, 동료 배우가 뽑은 여우조연상…오스카 더 가까이

윤여정, 동료 배우가 뽑은 여우조연상…오스카 더 가까이

정혜경 기자 choice@sbs.co.kr

작성 2021.04.06 01:0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배우 윤여정 씨가 한국인 최초로 미국 배우 조합상 여우조연상을 수상했습니다. 윤여정 씨는 동료 배우들이 뽑아줘 큰 영광이라고 말했습니다. 아카데미 수상 전망, 밝은 것 같습니다.

정혜경 기자입니다.

<기자>

미국 현지 시간 4일 비대면으로 열린 제27회 미국배우조합상 시상식.

쟁쟁한 여우조연상 후보들 가운데 사회자가 수상자를 호명합니다.

[수상자는 윤여정입니다.]

수상의 영예를 차지한 이는 올해 74의 한국 배우 윤여정입니다.

윤 씨는 눈물을 글썽이며 기쁨을 감추지 못했습니다.

[윤여정/배우 : 이 기분을 어떻게 표현해야 할지 모르겠네요. 서양 사람들에게 인정을 받았군요.]

특히 동료 배우들이 뽑아준 상이기에 더욱 영광이라는 수상 소감을 밝혔습니다.

[윤여정/배우 : 특히 동료 배우들이 저를 조연상으로 선택해 주었다는 점이 매우 영광스럽습니다.]

윤 씨는 영화 '미나리'에서 한국인 이민자 딸 부부의 아이들을 돌보기 위해 미국에 건너온 할머니 역을 맡았는데, 한국 배우가 개인 부문에서 이 상을 수상한 것은 처음입니다.

미국배우조합상은 미국 4대 영화조합상 중 하나로 배우들이 직접 수상자를 결정하는데 '오스카의 전초전'으로도 불립니다.

아카데미상 심사위원 가운데 배우들의 비중이 높기 때문인데, 지난해 영화 기생충도 앞서 미국배우조합상에서 전체 출연진의 연기 호흡과 조화를 평가하는 '앙상블상'을 받은 바 있습니다.

이번 수상으로 오는 25일로 다가온 아카데미상 수상 가능성에도 청신호가 켜졌다는 전망이 나옵니다.

영화 미나리는 아카데미 영화제에 여우조연상 외에도 작품상과 감독상 등 모두 6개 부문 후보에 올라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