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민주당 "박빙 승부 직감" vs 국민의힘 "무난히 승리"

민주당 "박빙 승부 직감" vs 국민의힘 "무난히 승리"

이한석 기자 lucaside@sbs.co.kr

작성 2021.04.06 00:4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막판 선거 판세를 가져오기 위한 여야의 기싸움 치열합니다. 민주당은 "이제 분위기가 바뀌어서 박빙의 승부를 직감한다"고 했고, 국민의 힘은 변수는 없다, 승리를 자신한다. 이렇게 밝혔습니다.

이한석 기자입니다.

<기자>

민주당의 판세 분석, 지난주부터 바닥 민심이 바뀌고 있다는 것입니다.

재보선 사상 최고치인 20.54%의 사전투표율이 근거입니다.

[이낙연/더불어민주당 공동 상임선대위원장 : 높은 사전투표율과 유세 호응에서 서울·부산 선거가 박빙의 승부로 가고 있다고 직감했습니다.]

서울 노원, 도봉, 구로 등 강세 지역의 사전투표율은 여당이 대승했던 3년 전 지방선거보다 올랐습니다.

민주당 핵심 관계자는 '샤이 진보'가 투표 당일 결집한다면, 서울과 부산 모두 1% 이내의 박빙 승부가 될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국민의힘의 판세 분석은 전혀 다릅니다.

사전투표율이 높아진 것은 현 정부에 대한 국민의 분노가 반영됐기 때문이라는 것입니다.

[김종인/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 가슴속에 쌓여 있는 분노가 폭발하니까 결국 (투표소에) 가서 사전투표율이 높아지는 거고….]

야당 지지세가 강한 서울 강남 3구의 사전투표율은 지난 2018년 지방선거보다 3%p 이상 늘어났는데, 서울 전체 증가율보다도 높았던 만큼, 야당 표가 쏟아졌을 거라는 분석도 합니다.

국민의힘 핵심 관계자는 민주당의 네거티브 공세는 변수가 되지 못할 거라며 투표율이 50%를 넘길 경우, 무난히 승리할 거라고 내다봤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