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발표 직전에…행안부 · 세종시 공무원 손 잡고 투기?

발표 직전에…행안부 · 세종시 공무원 손 잡고 투기?

TJB 김철진 기자

작성 2021.04.05 20:32 수정 2021.04.05 21:3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이와 함께 경찰은 세종시에서 불거진 투기 의혹에 중앙부처 공무원이 연루됐다는 정황을 포착하고 수사에 나섰습니다. 행정안전부와 세종시의 간부들이 개발 예정 지역을 이른바 쪼개기 방식으로 사들였는데 계약하고 얼마 지나지 않아서 그 땅의 용도가 바뀐 겁니다.

이 내용은, TJB 김철진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세종 신도심과 10분 거리에 위치한 장군면 금암리 공공복합시설단지 부지입니다.

충남경찰청 부동산투기수사팀은 세종시 개발 부서 공무원 A 씨의 불법 투기 의혹을 조사하던 중 또 다른 세종시 공무원 1명과 행정안전부 소속 공무원 3명 등 4, 5급 5명이 이곳에 땅을 산 사실을 확인했습니다.

해당 부지는 향후 세종시로 이전할 공공기관을 대비해 조성 중인 공간으로, 지난 2018년 발표됐지만 사업이 지연되면서 거래는 주춤한 상황이었습니다.

[인근 부동산 : 저희도 그냥 공공시설복합단지 들어오면 그 주변 다 좋겠다 이런 생각 했는데, 근데 공사가 늦게 되더라고요.]

사업이 지지부진했던 상황에서 지난해 12월 30일, 농림지역에서 단독주택을 지을 수 있는 보전관리지역으로 용도가 변경됐습니다.

세종시가 수정된 개발 계획을 발표하며 개발 기대감이 다시 높아진 겁니다.

경찰은 A 씨 등 공무원 5명이 개발 계획이 발표되기 직전 해당 정보를 취득해 토지를 구입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모두 7필지를 사들였는데 담당 개발 부서에 있던 A 씨가 정보를 나눈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경찰은 직무상 취득 정보로 투기한 혐의로 A 씨를 피의자 신분으로 전환해 조사 중입니다.

다른 공무원들에 대해서는 직무 연관성과 A 씨와의 관계 등에 대해서도 캐고 있습니다.

(영상취재 : 황윤성 TJB)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