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팬데믹 속 두 번째 부활절…교황 "빈국에도 백신을"

팬데믹 속 두 번째 부활절…교황 "빈국에도 백신을"

이성훈 기자 sunghoon@sbs.co.kr

작성 2021.04.04 23:02 수정 2021.04.04 23:0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팬데믹 속 두 번째 부활절…교황 "빈국에도 백신을"
프란치스코 교황이 부활절을 맞아 코로나19 사태에 대응하기 위한 국제사회의 연대와 빈국에 대한 배려를 다시 강조했습니다.

교황은 현지시각으로 4일 전 세계에 발표한 부활절 메시지를 통해 "국제사회가 책임의식을 갖고 백신 공급 지연 문제를 극복하고, 빈국들도 충분한 백신을 받을 수 있도록 헌신해달라"고 당부했습니다.

바이러스 사태로 사회·경제적 위기가 심화하는 가운데 무력 분쟁이 멈추지 않고 오히려 군사력이 강화되는 현실을 두고는 "부끄러운 일"이라며 준엄하게 비판했습니다.

시리아·예멘·리비아 등의 국민들을 향해서는 살상무기의 굉음이 멈추고 평화가 찾아오기를 기원했고, 군부 쿠데타에 저항하고 민주주의를 회복하고자 거리로 나선 미얀마 젊은이들에게는 깊은 연대감을 표했습니다.

통상 교황은 성탄절과 부활절 두 차례 바티칸 성베드로대성당 2층 중앙 발코니에서 광장에 운집한 신자들을 향해 메시지를 발표하지만, 코로나19 사태로 올해 부활절도 지난해처럼 성당 내에서 200명 안팎의 신자와 사제들만 지켜보는 가운데 진행했습니다. 

(사진=EPA,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