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페북 이용자 5억 명 정보 유출…"한국인도 12만 명"

페북 이용자 5억 명 정보 유출…"한국인도 12만 명"

조성원 기자 wonnie@sbs.co.kr

작성 2021.04.04 16:3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페북 이용자 5억 명 정보 유출…"한국인도 12만 명"
페이스북 이용자 5억여명의 전화번호 등 개인정보가 유출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 중 한국 사용자는 12만 명 정도로 추정됩니다.

경제매체 비즈니스인사이더와 로이터 통신은 3일(현지시간) 잘 알려진 한 해킹 온라인 게시판에 페이스북 이용자 5억3천300만여명의 개인정보가 사실상 공짜로 공개됐다고 보도했습니다.

이 개인정보는 전 세계 106개 국가의 페이스북 이용자의 것으로, 전화번호와 페이스북 아이디, 이름, 거주지, 생일, 이력, 이메일 주소, 성별 등이 포함됐습니다.

이스라엘의 사이버범죄 정보업체 허드슨록의 공동 창업자 겸 최고기술책임자(CTO)인 앨런 갤은 이 데이터베이스가 올해 1월부터 해커들 사이에서 돌던 페이스북 관련 전화번호들과 똑같은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갤 CTO가 올해 1월 14일 자신의 트위터 계정을 통해 공개한 개인정보 판매 사이트의 캡처 화면을 보면 이집트 사용자 4천400만여명을 비롯해 튀니지 4천만명, 이탈리아 3천500만명, 미국 3천200만명, 사우디아라비아 2천800만명, 프랑스 2천만명 등의 개인 정보가 유출됐습니다.

당시 사이트에는 한국 페이스북 사용자 12만1천여명의 개인정보를 판매한다는 내용이 게시돼 있었습니다.

갤 CTO는 이 테이터들이 몇 년 된 것이라 해도 유출된 정보를 이용해 다른 사람 행세를 하거나 로그인 정보를 빼돌리려는 사이버 범죄자에게는 유용할 수 있다고 경고했습니다.

그는 이미 정보가 유출된 만큼 보안의 측면에서 페이스북이 할 수 있는 일은 별로 없다면서도, 다만 페이스북이 이용자들에게 잠재적 피싱이나 사기에 당하지 않도록 주의하라고 통지할 수는 있다고 말했습니다.

페이스북의 이용자 개인정보 유출은 처음이 아니어서, 2016년에도 미국 대선을 앞두고 영국 정치 컨설팅업체 케임브리지 애널리티카가 정치 광고를 위해 페이스북 이용자 8천만명의 데이터를 수집했다가 뒤늦게 드러나 큰 논란이 된 바 있습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