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한중, 6년 만에 '2+2' 격상 재개…한미 '2+2회의' 의식?

한중, 6년 만에 '2+2' 격상 재개…한미 '2+2회의' 의식?

유영규 기자 ykyou@sbs.co.kr

작성 2021.04.03 18:5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한중, 6년 만에 2+2 격상 재개…한미 2+2회의 의식?
한국과 중국이 외교부·국방부가 함께 하는 이른바 '2+2' 형식의 외교안보대화를 6년 만에 재개하기로 했습니다.

이를 두고, 최근 한미 외교·국방장관회의(2+2회의)가 개최된 데 자극받은 중국이 한국과의 '2+2 대화' 개최에 적극적으로 나온 것 아니냐는 분석도 나옵니다.

정의용 외교부 장관과 왕이 중국 외교 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은 오늘(3일) 열린 회담에서 상반기 내에 양국 외교부와 국방부가 참여하는 '2+2 대화'를 추진해 나가기로 합의했습니다.

한중 '2+2 대화'는 박근혜 정부 당시인 2013년 6월 한중 정상회담에서 신설에 합의한 뒤 그해 12월 첫 회의가 열렸지만, 2015년 1월 2차 회의를 끝으로 열리지 않았습니다.

2016년에 사드(고고도 미사일방어체계·THAAD) 배치를 둘러싼 논란이 불거진 이후 한중 간 경색된 분위기가 영향을 미쳤습니다.

한중 양국은 이번에 '2+2 대화'를 재개하면서 국장급이던 수석대표의 급을 격상하기로 했습니다.

외교부 당국자는 "양국 수석대표를 차관급으로 격상하는 방안이 논의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외교부와 국방부가 함께 하는 '2+2' 형식의 회의는 외교·안보 사안을 폭넓게 논의하는 협의 틀이어서 전략적 관계에서나 쓰이는 형식입니다.

잘 운영된다면 한중 간에 북핵 협력을 심화하고, 사드 사태처럼 불필요한 오해를 줄이는 데에도 역할을 할 수 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