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국제빙상연맹 "한국 남자피겨, 베이징올림픽 출전권 1+1장"

국제빙상연맹 "한국 남자피겨, 베이징올림픽 출전권 1+1장"

하성룡 기자 hahahoho@sbs.co.kr

작성 2021.04.03 17:2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국제빙상경기연맹이 발표한 베이징 올림픽 피겨 남자 싱글 출전권 국가별 획득 현황 (사진=ISU 홈페이지 캡처, 연합뉴스)
피겨스케이팅 세계선수권대회 결과에 따른 2022 베이징올림픽 출전권 획득 현황이 공식 발표됐습니다.

국제빙상경기연맹, ISU가 발표한 베이징올림픽 피겨스케이팅 출전권 각국 획득 현황에 따르면 한국은 지난달 열린 세계선수권을 통해 남자 싱글 1+1장, 여자 싱글 2장을 확보했습니다.

ISU는 "개정된 룰에 따라 올림픽 티켓을 배분했다. 세계선수권대회 결과에 따라 남자 싱글에 걸린 30장 중 23장의 올림픽 쿼터가 주인을 찾았고 여자 싱글은 30장 중 24장이 배분됐다"고 전했습니다.

ISU는 평창올림픽까지는 비교적 간단한 기준으로 올림픽 티켓을 배분했습니다.

남녀 싱글에 각 30장을 나눠주는데 세계선수권을 통해 남녀 24장을 나누고 나머지 티켓은 올림픽 추가 자격 대회인 네벨혼 트로피에서 배분했습니다.

세계선수권에 3명이 출전할 경우 상위 2명 순위의 합이 13위 이내면 3장, 14위서 28위 사이면 2장 28위를 넘으면 1장을 줬습니다.

2명이 출전 시 두 선수의 순위를 합해 13위 이내면 3장, 14위에서 28위면 2장, 28위를 넘으면 1장을 줬습니다.

1명의 선수가 출전하면 2위 이내 시 3장, 3위에서 10위 이내면 2장 나머지는 1장을 배분했습니다.

하지만 ISU는 2018년 6월 규정을 바꿔 2장 또는 3장의 출전권을 얻는데 필요한 순위의 합을 확보해도 세계선수권 프리스케이팅에 2명 또는 3명이 출전하지 못하면 올림픽 출전권을 온전히 배부하지 않기로 했습니다.

확보한 출전권 수에서 프리스케이팅 출전 선수 명수를 뺀 나머지는 네벨혼 트로피를 통해 다시 확보할 기회만 주기로 한 겁니다.

실력이 뛰어난 1~2명의 선수로 특정 국가가 올림픽 쿼터를 싹쓸이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한 방안입니다.

한국 남자는 차준환이 세계선수권에서 10위를 기록해 올림픽 출전권 2장을 확보하는 듯했지만 프리스케이팅에 1명만 출전했기 때문에 1+1장을 획득했습니다.

한국은 차준환을 제외한 다른 선수가 오는 9월 독일에서 열리는 네벨혼 트로피 대회에 나가서 좋은 성적을 거둬야 올림픽에 2명을 내보낼 수 있습니다.

여자 싱글은 이해인과 김예림, 두 명이 출전해 10위와 11위에 올라 올림픽 출전권 2장 획득 기준을 충족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