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한미일 안보실장 "북핵 공동 대응…북미협상 조기 재개 노력"

한미일 안보실장 "북핵 공동 대응…북미협상 조기 재개 노력"

김경희 기자 kyung@sbs.co.kr

작성 2021.04.03 11:1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바이든 행정부 출범 이후 처음으로 만난 한미일 3국 안보실장들이 북핵 문제 해결에 있어 3국 협력을 통한 공동대응 의지를 재확인했습니다. 북미협상의 조기 재개 노력이 계속돼야 한다는데도 뜻을 모았다고 서훈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은 밝혔습니다.

김경희 기자입니다.

<기자>

미국의 새로운 대북정책에 대한 의견을 교환하기 위해 모인 한미일 안보실장들이 북핵문제를 3국간 협력을 통해 대응하고 해결하겠다는 의지를 재확인했습니다.

미 백악관은 서훈 청와대 국가안보실장과 제이크 설리번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기타무라 시게루 일본 국가안보국장의 대면 회의가 끝난 뒤 배포한 언론성명을 통해 이렇게 밝혔습니다.

북한을 포함한 국제사회의 유엔 안보리 결의에 대한 완전한 이행 필요성에도 동의했다고 밝혔습니다.

북한의 최근 탄도미사일 발사시험에 대한 경고인 동시에 중국의 대북 제재 이행 강화를 촉구하는 의미를 담은 걸로 해석됩니다.

성명은 또 한국과 일본이 지역과 세계 안보를 위해 양자 유대와 3자 협력의 중요성을 강조했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습니다.

서훈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은 이번 회담 후 특파원들과 만나 한미일 3국이 북미 협상의 조기 재개를 위한 노력이 계속돼야 한다는데 뜻을 같이 했다고 말했습니다.

서 실장은 또 미국 측이 대북정책 검토와 관련해 지금까지의 진행 상황을 설명했고 남은 과정에서도 우리 측과 계속 소통하고 협의해 나가기로 했다고 덧붙였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