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생후 21개월 숨진 어린이집, 경찰이 확보한 CCTV엔…

생후 21개월 숨진 어린이집, 경찰이 확보한 CCTV엔…

TJB 조혜원 기자

작성 2021.04.03 07:56 수정 2021.04.03 11:1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대전의 한 어린이집에서 낮잠을 자던 아이가 숨진 사건 전해드린 적 있었는데, 경찰이 어린이집 원장이 숨진 아이를 학대한 정황을 확보했습니다. 숨진 아이뿐 아니라 다른 아이들을 몸으로 누르는 장면들이 CCTV에 담겼습니다.

TJB 조혜원 기자입니다.

<기자>

생후 21개월 원생이 숨진 대전 한 어린이집에서 원장의 학대 정황이 드러났습니다.

경찰이 어린이집 CCTV 녹화영상을 분석한 결과 원생 A 양이 숨진 지난달 30일 원장 B 씨가 엎드려 잠을 자는 A 양 몸에 발을 올려 압박을 가하는 장면을 확보했습니다.

A 양이 일어나려고 하자 10분 정도 다리를 올리며 제압했고, 심지어 같은 방에 있던 다른 원생 역시 잠을 자지 않자 원생의 몸 위로 올라가는 장면도 찍혔습니다.

지난달 초에도 원생들을 재우면서 움직이지 못하게 압박하는 등 추가 학대행위를 확인한 경찰은 A 씨를 피의자로 전환하고, 혐의도 아동학대에서 아동학대치사죄로 변경했습니다.

[경찰 : 어린이집에 있는 CCTV를 보는 거죠. 걔 말고도 다른 애가 또 한 명 더 있는 거 있고. 더 찾아봐야 해요. 두 달 분이요.]

건강했던 아이의 갑작스러운 죽음에 피해 가족은 물론 이웃들도 큰 충격에 빠졌습니다.

어린이집 아동학대
[인근 어린이집 학부모 : 저희 애도 이제 20개월이 됐고 분명히 놀이터나 이 근처에서 같이 뛰어놀았을 거고, 너무 말도 안 되고 소름 끼치는 거예요.]

경찰은 국과수 부검 결과에 앞서 의료진 등에 CCTV 분석을 의뢰하는 등 학대행위와 사망과의 연관성에 초점을 맞춰 수사를 진행하는 한편, A 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입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