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한미일 안보실장 첫 3자 회의…북 비핵화 공조 논의

한미일 안보실장 첫 3자 회의…북 비핵화 공조 논의

장훈경 기자 rock@sbs.co.kr

작성 2021.04.03 07:24 수정 2021.04.03 11:1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바이든 행정부 출범 이후 처음으로 한국과 미국, 일본의 안보실장이 한 자리에 모여 회의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미국의 새로운 대북정책이 핵심 주제인데 북한의 비핵화를 두고 동맹국 간 긴밀한 공조 방안을 논의하고 있습니다.

장훈경 기자입니다.

<기자>

서훈 청와대 국가안보실장, 제이크 설리번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기타무라 시게루 일본 국가안보국장이 워싱턴DC 인근 해군사관학교에서 대면 회의를 개최했습니다.

한미일 3국 고위급 관리가 한 자리에 모여 논의하는 것은 바이든 미국 행정부 출범 이후 이번이 처음입니다.

최우선 주제는 미국의 새로운 대북정책 협의입니다.

바이든 행정부는 과거 미국의 정책이 북한의 비핵화를 막는 데 미흡했다고 보고, 출범 직후부터 새로운 대북전략 수립을 검토해왔습니다.

이번 회의에서는 거의 완결 단계에 접어든 검토 상황을 한일 양국에 설명하고 생각과 관점을 3국이 공유하는 자리가 될 전망입니다.

미국은 그간 북한을 협상 테이블로 끌어내기 위한 외교와 제재 카드를 검토하며 동맹과의 공조를 강조해왔습니다.

[네드 프라이스/미국 국무부 대변인 : (대북정책은) 한국과 일본 같은 가까운 동맹국과 함께 발을 맞춰 진행돼야 합니다.]

반도체 기술 성장에 대한 견제와 남중국해에서의 영향력 확대 등 미국의 대중전략을 두고도 논의가 진행되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회의는 미일을 시작으로 한미, 한일, 한미일 순으로 양자와 3자를 오가며 진행됩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