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한미일 고위급 첫 3자 회의…대북 공조 논의

한미일 고위급 첫 3자 회의…대북 공조 논의

장훈경 기자 rock@sbs.co.kr

작성 2021.04.03 06:2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바이든 행정부 출범 이후 처음으로 한국과 미국, 일본의 안보실장이 한자리에 모여 회의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미국의 새로운 대북정책이 핵심 주제인데, 북한 비핵화를 두고 동맹국 간 긴밀한 공조 방안을 논의하고 있습니다.

장훈경 기자입니다.

<기자>

서훈 청와대 국가안보실장, 제이크 설리번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기타무라 시게루 일본 국가안보국장이 워싱턴 DC 인근 해군사관학교에서 대면 회의를 개최했습니다.

한미일 3국 고위급 관리가 한 자리에 모여 논의하는 것은 바이든 미국 행정부 출범 이후 이번이 처음입니다.

최우선 주제는 미국의 새로운 대북정책 협의입니다.

바이든 행정부는 과거 미국의 정책이 북한의 비핵화를 막는데 미흡했다고 보고 출범 직후부터 새로운 대북 전략 수립을 검토해 왔습니다.

이번 회의에서는 거의 완결 단계에 접어든 검토 상황을 한일 양국에 설명하고 생각과 관점을 3국이 공유하는 자리가 될 전망입니다.

미국은 그간 북한을 협상 테이블로 끌어내기 위한 외교와 제재 카드를 검토하며 동맹과의 공조를 강조해왔습니다.

[네드 프라이스/미국 국무부 대변인 : (대북 정책은) 한국과 일본 같은 가까운 동맹국과 함께 발을 맞춰 진행돼야 합니다.]

반도체 기술 성장에 대한 견제와 남중국해에서의 영향력 확대 등 미국의 대중 전략을 두고도 논의가 진행되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회의는 미일을 시작으로 한미, 한일, 한미일 순으로 양자와 3자를 오가며 진행됩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