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오늘 한중 외교장관 회담…북핵 등 한반도 문제 논의

오늘 한중 외교장관 회담…북핵 등 한반도 문제 논의

송욱 기자 songxu@sbs.co.kr

작성 2021.04.03 06:3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중국에서는 오늘(3일) 정의용 외교부 장관과 왕이 중국 외교부장이 회담합니다. 북한 문제가 중요한 주제로 꼽히는데, 미국과 중국의 갈등에 대해서도 논의할지 주목됩니다.

중국 샤먼에서 송욱 특파원입니다.

<기자>

정의용 외교부 장관이 어제 오후 중국 푸젠성 샤먼에 도착했습니다.

장관 취임 이후 첫 해외 출장지로 중국을 선택한 정 장관은, 오늘 왕이 중국 외교부장과 오찬을 포함한 회담을 합니다.

[정의용/외교부 장관 : (회담 어떻게 보십니까?) 봐야죠. 잘 되겠죠.]

이번 회담에서는 북핵과 북한 문제 등 한반도 정세가 비중 있게 논의될 전망입니다.

정 장관은 한반도 평화를 위한 중국의 건설적 역할을 강조했습니다.

[정의용/외교부 장관 :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의 진전을 위해서는 중국과의 협력이 굉장히 중요하기 때문에….]

또 내년 한중 수교 30주년을 맞아 양국의 협력 확대 방안을 협의하면서, 시진핑 주석의 방한과 한한령 해제 등도 논의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갈등이 고조되는 미중 관계에 대해 어떤 논의가 있을지도 주목됩니다.

한미일 안보실장 회의 직후 열리는 이번 회담에서 중국은 한국과 미국이 밀착되지 않도록 견제할 가능성이 있습니다.

왕이 외교부장은 최근 보름 동안 10여 개국의 외교장관과 만나며 우군 확보에 공을 들이고 있습니다.

우리 정부는 굳건한 한미동맹을 바탕으로 한중 관계도 조화롭게 발전시켜 나가겠다는 입장이지만, 양국의 압박 속에 줄타기 외교가 시험대에 올랐다는 평가도 나오고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