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한미일 안보실장 "북 비핵화 협력 재확인…유엔 결의 이행 필요"

한미일 안보실장 "북 비핵화 협력 재확인…유엔 결의 이행 필요"

장훈경 기자 rock@sbs.co.kr

작성 2021.04.03 06:36 수정 2021.04.03 09:2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한미일 안보실장 "북 비핵화 협력 재확인…유엔 결의 이행 필요"
한미일 3국의 안보실장은 현지 시간 2일 북한의 비핵화와 관련, 3국 간 협력을 통한 공동대응 의지를 재확인했습니다.

또 북한을 포함한 국제사회의 유엔 안보리 결의의 완전한 이행이 필요하다는 점에 합의했습니다.

서훈 청와대 국가안보실장과 제이크 설리번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기타무라 시게루 일본 국가안보국장은 이날 워싱턴DC 인근 해군사관학교에서 대면 회의를 개최한 뒤 백악관이 배포한 한미일 안보실장 언론성명에서 이같이 밝혔습니다.

3국 안보실장은 성명에서 "미국의 대북정책 검토를 협의하고 인도태평양 안보를 포함한 공동 관심사를 논의하기 위해 만났다"며 "공동의 안보 목표를 보호하고 진전시키기 위해 협력하겠다는 확고한 약속을 재확인했다"고 말했습니다.

3국 안보실장은 "북한의 핵과 탄도미사일 프로그램에 관한 우려를 공유했다"며 "비핵화를 향한 3국 공동의 협력을 통해 이 문제를 대응하고 해결하겠다는 약속을 재확인했다"고 밝혔습니다.

또한 핵 확산 방지와 한반도에서 억지력을 강화하고 평화와 안정 유지를 위해 협력하는 데 있어 북한을 포함한 국제사회의 유엔 안보리 결의에 대한 완전한 이행 필요성에 합의했다고 말했습니다.

이와 함께 3국 안보실장은 한국 이산가족의 재회와 일본인 납북자 문제의 신속한 해결에 관한 중요성을 논의했다고 전했습니다.

성명은 "미국은 한국과 일본 양국에 지속적인 동맹의 헌신을 재확인했다"며 "한국과 일본은 국민과 지역, 전 세계의 안보를 위해 그들의 양자 유대와 3자 협력의 중요성을 강조했다"고 밝혔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