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단독] 후배 경찰에 "검사한테 무릎 꿇어라"…무슨 일?

[단독] 후배 경찰에 "검사한테 무릎 꿇어라"…무슨 일?

정반석 기자 jbs@sbs.co.kr

작성 2021.04.02 20:31 수정 2021.04.03 11:5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서울에 있는 한 경찰서에서 선배가 후배 경찰한테 검사에게 가서 무릎을 꿇으라고 했다는 주장이 나왔습니다. 그런 말을 한 선배 경찰은 수사 과정에 문제가 없는지 살피고, 또 지도해주는 수사심사관이었습니다. 논란이 커지자 경찰서장은 사과문까지 올렸습니다.

정반석 기자가 단독취재했습니다.

<기자>

지난달 30일 밤 경찰 내부 게시판에 '검사에게 무릎을 꿇으라는 수사심사관'이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습니다.

서울 관악경찰서 소속 A 순경이 올린 글입니다.

A 순경은 수사심사관인 B 경감이 사무실로 불러 막말을 했다고 주장했는데, "당장 담당 검사에게 가서 무릎 꿇고 사죄해라" "팀장도 함께 잘못했으니 무릎 꿇어라" 이런 말을 들었다고 했습니다.

A 순경은 공소시효 만료를 앞둔 사기 사건을 맡아 최선을 다했는데 수사가 미진하다며 이런 비인격적인 조롱을 들었다는 겁니다.

이에 대해 수사심사관은 "예전엔 이런 일로 검사에게 무릎을 꿇은 적이 있다고 들었다"며, "가볍지 않은 사안"이라고 말했을 뿐 무릎을 꿇으라는 취지는 아니었다고 해명했습니다.

그러나 "가해자의 항변에 무력함을 느낀다"는 다른 경찰의 추가 문제 제기가 나오는 등 논란은 걷잡을 수 없이 커졌습니다.

400개 넘는 댓글이 달렸습니다.

뿐만 아니라 검경 수사권 조정 이후 도입된 수사심사관 제도에 대한 불만까지 터져 나왔습니다.

20년 이상 경력의 베테랑 경찰이 후배들 수사에 조언을 해주는 건데 수사 지휘까지 하며 옥상옥 노릇을 하고 있다는 겁니다.

관악경찰서장은 파문이 커지자 직접 사과문을 올리고 사실관계 확인에 나서겠다고 밝혔습니다.

(영상취재 : 이승환, 영상편집 : 황지영)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