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패닉바잉' 줄며 매수심리 꺾였다…집값 안정되나

'패닉바잉' 줄며 매수심리 꺾였다…집값 안정되나

전형우 기자 dennoch@sbs.co.kr

작성 2021.04.02 20:26 수정 2021.04.02 21:5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지난해 가파르게 뛰었던 서울 집값 상승폭이 2·4 공급 대책 발표 이후 다소 꺾이는 모양새입니다. 패닉바잉으로까지 불리던 매수 심리도 진정되고 있는데 일시적 숨 고르기일 수 있어서 좀 더 지켜봐야 한다는 분석도 나옵니다.

전형우 기자입니다.

<기자>

서울 아파트 매매수급지수가 일주일 새 3.1포인트 떨어진 101.0을 기록했습니다.

100을 기준으로 수치가 올라갈수록 공급이 부족한 걸 뜻하는데 2월 둘째 주 111.9로 정점을 찍은 뒤 7주 연속 하락해 수요와 공급이 거의 일치하는 수준까지 내려온 겁니다.

[박인구/강남 지역 공인중개사 : (매수자는) '가격이 너무 올랐다' 그런 생각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매도자하고 매수자 간의 (생각) 차이가 너무 큰 거예요. 그러니까 거래는 정체돼 있고.]

그러면서 집값 상승폭도 꺾였습니다.

이번 주 서울 아파트값 상승폭은 0.05%로, 2월 첫째 주 0.10%를 기록한 뒤 계속 줄고 있고 강남구 아파트 평균 매매가도 10개월 만에 소폭 하락했습니다.

부동산
[박원갑/KB국민은행 부동산수석전문위원 : 공시가격이 많이 오르고 전셋값도 진정되면서 신규 수요 자체가 줄어들어서 전반적으로 숨 고르기 양상이 이어지는….]

2·4 공급 대책과 공시가격 인상에 따른 세 부담 걱정이 매수 심리에 영향을 줬다는 분석인데 장기 하향 추세에 접어들었다고 낙관하기 이르다는 분석도 나옵니다.

[임병철/부동산114 수석연구원 : 거래 가능한 매물이 적은 데다 집주인들이 호가를 고수하고 있어서 보궐선거를 앞두고 규제 완화 발언이 잇따라 이어지면서 시장의 기대감을 높이고 있습니다.]

올해 입주 물량이 적은 데다 공급대책의 신뢰도가 흔들리는 상황이어서 실제 본격 조정 국면에 접어들지는 보궐 선거 이후 상황을 지켜봐야 할 것으로 보입니다.

(영상취재 : 오영춘, 영상편집 : 조무환)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