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위안부 자료 세계유산 등재 여부에 日 신문 "사실상 가능성 없다"

위안부 자료 세계유산 등재 여부에 日 신문 "사실상 가능성 없다"

정혜경 기자 choice@sbs.co.kr

작성 2021.04.02 14:0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위안부 자료 세계유산 등재 여부에 日 신문 "사실상 가능성 없다"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 제도의 개편이 임박한 가운데 앞서 한국 등 국가의 민간단체가 신청한 일본군 위안부 동원 관련 자료는 세계기록유산으로 등재되지 못할 것이라고 일본 언론이 보도하고 있습니다.

일본 산케이 신문에 따르면 세계유산제도 개편을 계기로 회원국 사이에서 "새로운 제도가 발족하면 위안부 관련 자료도 이에 따라 취급하는 것이 타당"하다는 목소리가 강해진 상황입니다.

일본 정부는 위안부 관련 자료를 세계기록유산으로 등록하는 것에 대한 이의 제기를 철회하지 않았고 이 기록의 등재는 사실상 가능성이 없다고 신문은 덧붙였습니다.

유네스코는 세계기록유산 등재 신청에 관해 타국이 90일 이내에 이견을 제기할 수 있도록 하고 관계국 대화로 이견이 해소되지 않으면 심사를 보류하는 등의 내용을 담은 개편안을 마련했습니다.

여기에는 '신청은 사실에 토대를 두고 편향이 없이 기재'해야 한다는 지침과 '입증 불가능한 주의 주장이나 사상의 선전'은 배제한다는 원칙도 담겼다고 산케이는 전했습니다.

한국 측은 위안부 관련 자료의 등재 신청이 제도 변경 전인 2016년 이뤄진 것이기 때문에 이번 개편 영향을 받지 않을 것으로 관측했지만 일본 측은 이와 다르게 전망하고 있습니다.

일본 외무성 자료에 따르면 2020년 기준 유네스코 분담금 부담 비율은 일본이 11.052%로 중국에 이어 2번째로 높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