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Pick] 자동차 점령한 대규모 '벌떼'…'이것' 취미인 소방관 출동

[Pick] 자동차 점령한 대규모 '벌떼'…'이것' 취미인 소방관 출동

이서윤 에디터

작성 2021.04.03 10:55 수정 2021.04.03 21:3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거대한 벌떼의 습격을 받은 미국 대형마트에 '최고의 적임자'가 등장해 상황을 완벽하게 해결했습니다.

현지 시간으로 지난달 30일 미국 뉴욕포스트 등 외신에 따르면 최근 뉴멕시코주 라스크루케스 소방 당국은 "자동차 안이 벌떼로 가득하다"는 신고를 접수했습니다.

차 안에 가득 찬 벌 1만 5천 마리…양봉 취미인 소방관 출동
신고한 시민은 대형마트 주차장에 차를 세워두고 쇼핑을 했는데, 돌아왔더니 반쯤 열어둔 창문으로 벌떼가 날아들었다고 설명했습니다. 어림잡아도 1만 5천 마리가 넘는 어마어마한 규모였습니다.

벌들을 쫓아달라는 요청에 당황한 소방관들은 이 사태를 해결할 수 있는 '한 사람'을 떠올렸습니다. 취미 삼아 '양봉'을 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었던 소방관 제시 존슨 씨였습니다.

이날 존슨 씨는 비번이라 출근하지 않았지만, 동료들은 어쩔 수 없이 쉬고 있는 그에게 연락해 사정을 설명했습니다.

차 안에 가득 찬 벌 1만 5천 마리…양봉 취미인 소방관 출동
존슨 씨는 망설임 없이 양봉 장비와 안전한 복장을 갖춰 마트로 출동했습니다.

존슨 씨가 차 문을 열자 구름 같은 벌떼가 흩어지며 공격을 시작했지만, 그는 전혀 당황하지 않고 침착하게 작업에 나섰습니다. 두 시간에 걸쳐 벌들을 유인한 끝에 차 안에 있던 벌들은 한 마리도 빠짐없이 존슨 씨의 벌집 안으로 들어갔습니다.

라스크루케스 소방 당국은 "한낮에 사람들이 많이 오가는 대형 마트에서 벌어진 일이라 위험성이 크다고 생각해 소방관을 출동시켰다"며 "이날 마트 보안 요원 한 명이 벌에 쏘인 것을 제외하고는 아무도 다치지 않았다"고 설명했습니다.

차 안에 가득 찬 벌 1만 5천 마리…양봉 취미인 소방관 출동
소방관 존슨 씨는 차에서 빼낸 벌들을 자신의 집에 마련한 작은 양봉장으로 옮겨 키울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뉴스 픽' 입니다.

(사진='Las Cruces Fire Department' 페이스북)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