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Pick] 母 유품서 발견한 '해리포터' 초판본…가격만 '4천만 원'

[Pick] 母 유품서 발견한 '해리포터' 초판본…가격만 '4천만 원'

김휘란 에디터

작성 2021.04.03 10:55 수정 2021.04.03 21:4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Pick] 母 유품서 발견한 해리포터 초판본…가격만 4천만 원
영국에서 어머니의 유품을 정리하던 네 자매가 '해리포터' 초판본을 발견해 뜻밖의 행운을 얻게 됐습니다.

현지 시간으로 지난달 31일 영국 메트로 등 외신들은 잉글랜드의 네 자매가 소장하고 있는 작가 J.K. 롤링의 '해리포터와 마법사의 돌'이 3만 파운드, 우리 돈으로 약 4천6백만 원의 가치가 있는 희귀한 초판본으로 판명됐다고 보도했습니다.

초등학교 교사였던 이들의 어머니는 유방암을 앓다 지난 2005년 44세의 나이로 세상을 떠났습니다. 그 후 16년 동안 네 딸은 어머니의 유품에 거의 손을 대지 않았는데, 최근 아버지로부터 어머니의 유품을 직접 확인하면 좋겠다는 연락을 받고 부모님의 집에서 책을 발견했습니다.

하드커버로 된 이 책은 20여 년 전 어머니가 학교 축제에서 1파운드, 우리 돈으로 약 1,500원에 구입한 것으로 1997년 초판본이자 '최고의 포터 수집 품목'으로 일컬어집니다. 이 품목들은 그 보존 정도에 따라 최대 1억 원을 호가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4천만 원이 넘는 견적이 책정된 네 자매의 책은 초판본 판별의 가장 중요한 지점 중 하나인 저작권 페이지의 번호 배열 등 조건이 성립했고, 책의 상태도 양호한 편이었습니다.

어머니 유품에서 발견한 낡은 '해리포터'…4천만 원 넘는 초판본
익명을 요청한 큰딸은 경매인들의 견적을 처음 들었을 때 "TV 골동품 쇼의 한순간 같았다"며 "이 책은 천국으로부터 왔다(heaven sent)"고 놀라워 했습니다.

그러면서 "어릴 적 어머니는 늘 책 읽기의 중요성을 강조하며 온 집 안을 책으로 가득 채웠는데, 우리 집의 한 서재가 바닥에서 천장까지 책으로 가득 찼던 것을 기억한다"며 "어머니의 책에 대한 열정이, 우리에게 환상적인 선물을 남겨줬다"고 전했습니다.

네 자매에게 '뜻밖의 행운'으로 찾아온 이 책은 조만간 경매를 통해 판매될 예정입니다. 이들은 "판매로 얻는 수익금은 모두 균등하게 나눌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경매를 주선하는 핸슨스 경매업체 측은 "어머니의 '영원한 사랑'을 확인할 수 있는 선물과 같은 책"이라며 "경매 당일 마법 같은 추억을 만들 수 있길 바란다"며 기대감을 전했습니다.

'뉴스 픽' 입니다.

(사진='Hansonsauctioneers' 홈페이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