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檢 '김학의 사건' 전격 기소에 공수처장 "입장 없다"

檢 '김학의 사건' 전격 기소에 공수처장 "입장 없다"

유영규 기자 ykyou@sbs.co.kr

작성 2021.04.02 10:3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檢 김학의 사건 전격 기소에 공수처장 "입장 없다"
김진욱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처장은 오늘(2일) 검찰이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출국금지 사건과 관련해 주요 피의자를 전격 기소한 것에 "별다른 입장이 없다"고 밝혔습니다.

김 처장은 오늘 오전 대변인실을 통해 취재진에게 보낸 입장문에서 이같이 말했습니다.

구체적인 의사 표명은 유보했지만 기소 사실을 언제 알았냐는 물음에는 "기사를 보고 알았다"고 답했습니다.

수원지검이 사전에 알리지 않았다는 점에 불편한 기색을 드러낸 것입니다.

어제 수원지검은 이 사건의 주요 피의자인 차규근 법무부 출입국·외국인정책본부장과 이규원 당시 대검 과거사진상조사단 검사를 재판에 넘겼습니다.

'수사 뒤 기소 여부를 판단할 수 있도록 사건을 다시 넘겨달라'는 공수처의 요청을 거부한 셈입니다.

김 처장은 검찰의 기소를 계기로 이 사건과 관련한 국민권익위원회의 수사의뢰, '윤중천 면담보고서' 허위 작성 혐의 등으로 서울중앙지검이 이첩한 이규원 검사 사건을 직접 수사할 것이냐는 질의에도 "수사 보안이라 답변이 곤란하다"고 말을 아꼈습니다.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에게 관용차를 제공하며 조사했다는 이른바 '황제 조사' 논란에 대해선 "보안상 어쩔 수 없었다"고 인정하면서 "앞으로 사건 조사와 관련해 공정성 논란이 제기되지 않도록 더욱 유의하겠다"고 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