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초등생 야구방망이로 2년간 폭행한 야구 감독에 실형 선고

초등생 야구방망이로 2년간 폭행한 야구 감독에 실형 선고

배정훈 기자 baejr@sbs.co.kr

작성 2021.04.01 14:5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초등생 야구방망이로 2년간 폭행한 야구 감독에 실형 선고
자신이 지도하는 초등학생 야구선수들을 2년간 야구방망이 등으로 상습 폭행하고 가혹행위 등을 일삼은 혐의로 기소된 초등학교 야구부 감독에게 법원이 실형을 선고했습니다.

수원지법 형사 9단독 박민 판사는 아동학대 혐의로 기소된 A 씨에게 징역 2년 6개월, 아동학대치료프로그램 40시간 이수, 5년간 아동관련기관 취업제한명령을 내렸습니다.

박 판사는 "피고인은 야구감독으로 피해 아동들을 상대로 정당한 훈육과 훈련에 벗어나는 가혹행위를 지속해 신체적, 정신적 악영향을 미쳤다"며 "학대행위가 있었음에도 수사단계에서 이를 축소·부인했으며, 학부모들이 자신을 모해 한다며 2차피해를 입히는 등 반성이 없는 태도를 보였다"고 판시했습니다.

A 씨는 B 군 등 3명이 훈련 중 실수를 하거나 지시사항을 제대로 이행하지 못했다는 이유로 2년 동안 학교 운동장, 숙소, 실내연습장, 샤워실, 주차장 등에서 가혹행위를 상습적으로 이어온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A 씨는 경찰조사에서 폭행 등 중대한 행위는 부인했으며, 폭언처럼 비교적 가벼운 행위에 대해서는 훈육을 위한 조치였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