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공교롭게도 GTX 노선 주변에 구의원 땅 몰려 있다?

공교롭게도 GTX 노선 주변에 구의원 땅 몰려 있다?

이현정 기자 aa@sbs.co.kr

작성 2021.04.01 07:38 수정 2021.04.01 11:3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수도권 광역급행철도 GTX 노선이 들어온다는 지역에 적잖은 지역 의원들이 부동산을 가지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신도시뿐 아니라 이렇게 GTX 노선 예정지도 조사해달라는 국민청원도 올라왔습니다.

이현정 기자입니다.

<기자>

GTX B노선이 지나갈 경기 남양주 별내역 인근 토지입니다.

잡풀만 우거진 채 몇 년째 방치돼 있는 이 땅은 서울 중랑구의회 A 의원이 주인입니다.

A 의원은 지난 2018년 6필지를 모두 쪼개기 형태로 구입했습니다.

같은 해 말에는 평내호평역과 천마산역 사이 임야도 사들였습니다.

A 의원 땅은 공교롭게도 서울 중랑구를 거쳐 남양주로 이어지는 GTX B노선 주변에 몰려있습니다.

이들 지역은 2019년 8월 예비타당성조사 결과 GTX 역사가 들어오는 곳에 포함돼 땅값이 뛰었습니다.

A 의원은 "요양원을 짓기 위해 땅을 샀고 비어있는 별내동 땅은 자금 문제로 공사를 중단한 상황"이라고 설명했습니다.

GTX C노선 인근에 부동산을 보유한 의원도 여럿 있었습니다.

안산시의회 B 의원은 2019년 4월 상록구 본오동 땅을 매입했습니다.

상록수역 근처는 C노선이 지나갈 것이라는 이야기가 돌면서 땅값이 뛰고 있습니다.

GTX는 신도시처럼 주요 개발 호재라 주변이 투기의 표적이 됩니다.

또 건설 과정에 정차역이 추가될 수도 있는 만큼 이해관계자들이 영향력을 행사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고 전문가들은 지적합니다.

청와대 국민청원, GTX 노선 조사 청원글
청와대 국민청원에는 '3기 신도시뿐 아니라 GTX 노선도 조사해달라'는 글이 여러 건 올라온 상태입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