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애플, 인터넷 끊고 조사관 막고"…검찰 고발

"애플, 인터넷 끊고 조사관 막고"…검찰 고발

한상우 기자 cacao@sbs.co.kr

작성 2021.03.31 20:52 수정 2021.03.31 21:1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몇 년 전 공정거래위원회가 서울에 있는 애플 사무실에 현장 조사를 나갔던 적이 있습니다. 그러자 애플은 사무실의 인터넷을 끊고 공정위 직원들을 막아서면서 조사를 방해했던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공정위는 애플을 검찰에 고발했습니다.

한상우 기자입니다. 

<기자>

애플코리아 직원이 공정거래위원회 조사관의 앞을 막아서고, 사무실로 들어가려 하자 팔을 잡습니다.

2017년 11월 공정위의 애플에 대한 현장 조사에서 벌어진 일입니다.

애플 검찰 고발
2016년 6월에는 국내 이동통신사 3곳에 대한 경영 간섭 등의 혐의를 확인하기 위해 애플 내부 인트라넷 접속을 시도했지만 사무실 인터넷을 끊고 일주일 동안 복구하지 않았다고 공정위는 밝혔습니다.

별도 소명자료를 제출하라는 요구에도 애플은 응하지 않았습니다.

공정위는 조사 방해 혐의로 애플코리아와 소속 임원을 검찰에 고발하고 과태료 3억 원을 부과했습니다.

[김성근/공정위 서비스업감시과장 : 대부분의 회사들이 전산화된 업무 환경을 가진 상황에서 서버에 저장된 자료의 접근을 방해한 행위에 대한 첫 번째 제재 사례라고 할 수 있습니다.]

이에 대해 애플은 "사업을 영위하는 모든 국가의 법을 준수하고 있으며 공정위의 결정에 동의할 수 없다"고 밝혔습니다.

애플은 이동통신사들에게 광고비, 수리비를 떠넘기는 등 갑질을 한 혐의로 조사받았지만 지난달 1천억 원 규모의 상생기금을 내놓는 자진 시정으로 공정위 제재를 면했습니다.

(영상취재 : 김민철, 영상편집 : 박기덕)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