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영상] "새끼 사자예요?"…대답 대신 침묵만 흘렀다

[영상] "새끼 사자예요?"…대답 대신 침묵만 흘렀다

SBS 뉴스

작성 2021.03.31 17:2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SNS를 통해 오늘(31일) 하루 관심사와 솔직한 반응을 알아보는 <오! 클릭> 시간입니다.

중국의 한 동물원에서 사자 우리에 개를 넣어 놓고 사자라고 설명해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

사실 딱 봐도 개입니다.

<오! 클릭> 첫 번째 검색어, '사자 대신 강아지'입니다.

중국 쓰촨성의 동물원입니다.

아프리카 사자라는 표지판이 걸린 사자 우리에 뜬금없이 골든레트리버 한 마리가 모습을 드러냅니다.

중국 쓰촨성의 동물원, 강아지를 사자라고 설명
이 영상을 촬영한 관람객은 당시 아이들이 개를 보고 새끼 사자냐고 물었지만 아무런 대답을 할 수가 없었다고 말했습니다.

마찬가지로 사자라는 안내판이 걸린 또 다른 우리에서도 시베리안 허스키로 보이는 개가 전시되어있었습니다.

관람객은 돈을 주고 입장권을 샀는데 농락을 당했다며 분노했고, 파문이 커지자 동물원 측은 "실수로 표지판을 제때 바꾸지 않아서 생긴 일"이라는 황당한 해명을 내놨습니다.

앞서 이달 초에는 후베이성의 한 동물원에서도 늑대라며 전시한 동물이 알고 보니 개였다는 사실이 밝혀져 물의를 빚기도 했습니다.

누리꾼들은 "하다 하다 동물 품종까지 바꾸다니 역시 상상초월이다!", "귀여운 개들이 요즘 사자 대타 뛰느라 고생이네요."라는 반응을 보였습니다.

(화면출처 : 유튜브 VESA Channel, thepaper)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