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이낙연, 吳 겨냥 "부잣집 아들은 자제, 가난하면 아그들인가"

이낙연, 吳 겨냥 "부잣집 아들은 자제, 가난하면 아그들인가"

SBS 뉴스

작성 2021.03.31 15:21 수정 2021.03.31 15:2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이낙연, 吳 겨냥 "부잣집 아들은 자제, 가난하면 아그들인가"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공동 상임선대위원장은 31일 국민의힘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에 대해 "서울을 강남과 비강남으로 나누는 희한한 양반"이라고 비판했다.

이 위원장은 이날 서울 광진구에서 진행된 박영선 후보 지원 유세 현장에서 "(시민) 여러분의 고통에 공감하고 눈물 흘리는 시장을 원한다면 선택은 박영선밖에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오 후보의 이름을 직접 거론하진 않았지만, 오 후보가 앞서 TV 토론에서 서울을 강남과 비강남으로 구분 지어 여러 차례 발언한 것을 지적한 것이다.

이 위원장은 오 후보의 '부잣집 자제, 가난한 집 아이' 발언을 겨냥해서도 "부잣집 아들은 자제분이고 가난한 집 애들은 아그들(애들)이고 그런가. 이런 분이 서민의 아픔을 제대로 알까"라고 했다.

또한 "(정권을) 심판할 때는 해야 하지만, 임기 1년짜리 시장이 할 일은 그것이 아니라 믿는다"며 "1년 내내 싸움을 하면 살림은 누가 하고 소는 누가 키웁니까"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오 후보의 내곡동 땅 셀프보상 의혹과 관련해서도 "이 시기에 부동산이 의심스러운 양반, 날마다 거짓말을 계속하니 자기도 어디로 가는지 모를 정도가 돼 버린 이런 양반, 미안하지만 지도자로서 흠이 너무 크다"고 직격했다.

(연합뉴스/사진=국회사진기자단,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