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영등포구 등 4개 구 21곳 후보…도심 고밀개발 '시동'

영등포구 등 4개 구 21곳 후보…도심 고밀개발 '시동'

도심 공공주택 복합개발사업 선도사업 후보지 21곳 선정

조성현 기자 eyebrow@sbs.co.kr

작성 2021.03.31 14:04 수정 2021.03.31 14:5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영등포구 등 4개 구 21곳 후보…도심 고밀개발 시동
2·4 공급대책 핵심인 서울 도심 공공주택 복합사업 1차 후보지 21곳이 발표됐습니다.

금천구와 도봉구, 영등포구, 은평구 등 4개구 역세권, 준공업 지역 등 21곳에 2만 5천 가구 공급이 추진됩니다.

제1차 위클리 주택 공급 브리핑하고 있는 윤성원 국토교통부 1차관
도심공공주택 복합사업 1차 후보지로 선정된 곳은 금천, 도봉, 영등포, 은평 4개구 21곳입니다.

금천구에선 가산디지털단지 역세권이 선정됐고, 도봉구에선 방학 역세권과 창동 준공업지 등 7곳이 선정됐습니다.

영등포구에선 영등포 역세권과 신길동 저층 주거지 등 4곳이 은평구에선 연신내 역세권 등 9곳이 포함됐습니다.

영등포역 역세권 사업 대상지와 개발 조감도(안) (사진=국토교통부 제공)
이들 후보지들은 토지 소유자 10% 이상 동의를 얻어 7월쯤 예정지구로 지정될 예정이며, 예정 지구 1년 이내 토지주 3분의 2 이상 동의하면 사업이 확정됩니다.

이들 21곳에서 사업이 완료되면 모두 2만 5천 가구가 공급될 걸로 국토부는 예상했습니다.

국토부는 이들 21곳 예정지에 규제와 기부채납 비율을 완화해 민간 개발을 추진할 때보다 세대수는 341세대 늘고 토지주 수익은 30퍼센트 포인트 더 높아질 거라고 전망했습니다.

도심 공공주택 복합사업은 변창흠 국토장관이 주도한 지난 2·4 공급대책의 핵심 정책으로 노후화한 역세권, 준공업지역, 저층 주거지를 공공 주도로 개발해 공급을 늘리는 내용을 담고 있습니다.

국토부는 예정지구로 지정되는 곳엔 이상 특이 거래를 조사해 투기를 차단할 방침입니다.

또 오는 7월까지 추가 후보지를 몇 차례 더 선정 발표할 예정입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