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김정은 만날 의사 없다"…바이든, 트럼프와 다른 길

"김정은 만날 의사 없다"…바이든, 트럼프와 다른 길

김수형 기자 sean@sbs.co.kr

작성 2021.03.31 01:5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곧 미국의 대북 정책 발표가 예고된 가운데, 바이든 대통령이 북한 김정은 위원장을 만날 의사가 없다고 밝혔습니다. 비핵화 진전 없이 보여주기식 이벤트는 하지 않겠다는 겁니다. 

워싱턴 김수형 특파원입니다.

<기자>

백악관 대변인 브리핑에서는 북한의 탄도 미사일 발사에 대해 바이든 대통령이 경고하면서도 외교적 해법을 언급한 게 무슨 뜻이냐는 질문이 나왔습니다. 

[기자 : 바이든 대통령이 북한과 일정 형태의 외교를 하는데 준비돼 있다고 했는데, 이것은 김정은 위원장과 만나는 것이 포함됩니까?]

[젠 사키/백악관 대변인 : 바이든 대통령의 접근 방식은 상당히 다를 것입니다. 그렇게 하는 것은 그의 의도가 아닙니다.]

실무 협상 진전 없이 정상 간 담판으로 비핵화 협상을 하던 트럼프 전 대통령과는 완전히 다른 길을 가겠다는 뜻으로 풀이됩니다. 
 
후보 시절 바이든 대통령은 북미 정상 회담에 선을 긋지는 않았지만, 북한이 핵 능력 축소 동의를 해야 한다고 조건을 붙였습니다. 

[바이든/미국 대통령 (지난해 10월, 대선 토론) :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한반도 비핵화를 위한 북한의 핵 능력 축소에 동의하면 만날 수 있습니다.]

블링컨 국무장관은 북한의 잇따른 미사일 발사가 한미일 3국 공조를 흔들지 못할 거라고 강조했습니다. 

[블링컨/미국 국무장관 : 미국, 한국, 일본은 북한의 이런 도발에 반대하고 비핵화를 가속화 한다는 약속을 통해 하나로 뭉쳐 있습니다.]

사진 찍기용 정상회담은 안 하겠다는 바이든 대통령은 국무부 대북 협상 담당자들에게 상당한 권한을 부여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