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수십 km 쫓아온 차…벌벌 떨며 파출소 신고했건만

수십 km 쫓아온 차…벌벌 떨며 파출소 신고했건만

신정은 기자 silver@sbs.co.kr

작성 2021.03.30 20:36 수정 2021.03.30 21:5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고속도로 휴게소에서 마주친 낯선 남성이 차를 몰고 수십km를 쫓아와 큰 공포를 느꼈다는 여성이 제보를 보내주셨습니다. 차를 따돌리려고 돌고 돌아서 파출소로 향했지만, 거기까지 따라온 남성을 보고도 경찰은 별다른 조치를 취하지 않았다는 겁니다.

신정은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고속도로 휴게소에 도착해 화장실로 향하는 여성을 한 차량이 서서히 따라갑니다.

[제보자 : 이 사람이 그냥 절 한 번 쳐다보고 자기 차로 가더니 노래를 엄청 크게 틀어놓는 거예요. 화장실 앞에서 계속 서 있더라고요.]

차량은 좀체 떠나지 않고 후진하더니 화장실에서 나온 여성을 뒤쫓기 시작합니다.

이때부터 수십 여 km 공포의 추격이 시작됐습니다.

[제보자 : 제가 길을 이리저리 막 꼬불꼬불해서 갔어요. 그렇게 돌았는데도 그 길까지 다 똑같이 따라왔거든요.]

차선 감소 구간까지 속도를 내며 아찔하게 끼어들고, 다른 차량과 충돌할 뻔하면서까지 뒤쫓아옵니다.

[제보자 (당시 블랙박스 녹취 음성) : 와 진짜 기가 막혀서. 와… 뭐 저런 놈이 다 있지?]

50여 분을 돌고 돌아 파출소에 가까스로 도착했는데도 남성은 빤히 쳐다보며 한참을 기다립니다.

경찰에 스토킹 사실을 토로했지만 별다른 조치는 없었습니다.

[광주 서부경찰서 풍암파출소 담당 경찰 : 그 사람도 '나는 이 차를 따라오지 않았다' 그러니까 신원 확인하고 그때 당시에 그 사람을 분리해서 보내고….]

제보자는 어쩔 수 없이 불안에 떨며 홀로 차를 몰고 집으로 향했다고 합니다.

[제보자 : '블랙박스 보시라고' 처음에는 내가 그 얘기를 했는데 안 믿으시더라고요. 저는 손발을 벌벌 떨어가면서 그렇게 파출소에 간 건데….]

경찰은 남편이 파출소에 데리러 와서 추가 보호조치를 하지 않았다고 했는데 사실이 아니라고 말합니다.

[제보자 남편 : 전혀 사실이 아니에요. 저 그때 고속버스 안에 있었어요. 제가 어떻게 와이프를 데려다줄 수 있겠어요.]

경찰은 남성의 면허를 조회해 신원을 파악했으며 구체적인 가해 사실을 입증하기 어려운 상황이었다고 해명했습니다.

(영상편집 : 원형희)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