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일본 교과서에 '독도는 일본땅'…일본 공사 초치

일본 교과서에 '독도는 일본땅'…일본 공사 초치

유성재 기자 venia@sbs.co.kr

작성 2021.03.30 20:46 수정 2021.03.30 21:5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일본이 내년부터 고등학교 1학년이 쓸 교과서 검정 결과를 오늘(30일) 발표했습니다. 우리 땅 독도를 자기네 땅이라고 우기는 억지 주장이 이번에도 또 들어간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도쿄 연결하겠습니다.

유성재 특파원, 똑똑한 일본 학생들은 독도가 한국 땅인 걸 이미 알고 있을 것 같은데 또 사실이 아닌 내용을 일본은 또 교과서에 담았네요.

<기자>

네, 조금 전 일본 정부가 올해 검정을 통과한 고교 교과서를 공개했습니다.

사회과 교과서인 지리, 역사, 그리고 공공 과목 등 30종의 교과서를 공개한 건데 하나같이 독도가 일본 땅이라고 썼습니다.

지난 2016년 검정 때는 이런 주장이 담긴 교과서가 전체의 77% 정도였는데 이번에는 모든 교과서가 이런 주장을 담고 있습니다.

특히 지리 교과서 6종에는 한국이 독도를 불법으로 점거하고 있다는 억지 주장을 싣기도 했습니다.

<앵커>

그리고 또 일본 정부가 사실을 왜곡하고 있는 일본군 위안부, 또 강제동원 문제는 역사 교과서에 어떻게 표현됐나요?

<기자>

위안부 관련 기술은 대체로 분량이 줄어들었고 일부 교과서는 아예 언급조차 하지 않았습니다.

위안부 동원의 강제성을 언급한 교과서는 역사 교과서 전체 12종 가운데 절반도 안 됩니다.

그나마 일선 학교가 가장 많이 채택하는 야마카와 출판사의 교과서가 위안부로 강제당하거나 속아서 연행된 사례도 있다고 기술하고 있습니다.

일부 교과서는 위안부와 강제동원 등 보상 문제가 모두 해결됐다는 일본 정부의 주장을 그대로 담기도 했습니다.

우리 정부는 조금 전 주한 일본대사관의 총괄 공사를 외교부로 불러 반복되는 독도 도발에 대해서 강력항의했습니다.

(영상취재 : 문현진, 영상편집 : 조무환)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