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바이든 "김정은 만날 의사 없어"…트럼프와 다른 길

바이든 "김정은 만날 의사 없어"…트럼프와 다른 길

김수형 기자 sean@sbs.co.kr

작성 2021.03.30 20:23 수정 2021.03.30 21:5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미국이 대북정책을 막바지 점검하고 있는 가운데, 백악관이 바이든 대통령은 북한 김정은 위원장을 만날 의사가 없다고 밝혔습니다. 트럼프 행정부 때와는 접근 방식이 많이 다를 거라며 비핵화 진전 없이 보여주기식 이벤트는 하지 않겠다는 겁니다.

워싱턴에서 김수형 특파원입니다.

<기자>

백악관 대변인 브리핑에서는 북한의 탄도 미사일 발사에 대해 바이든 대통령이 경고하면서도 외교적 해법을 언급한 게 무슨 뜻이냐는 질문이 나왔습니다.

[기자 : 바이든 대통령이 북한과 일정 형태의 외교를 하는데 준비돼 있다고 했는데, 이것은 김정은 위원장과 만나는 것이 포함됩니까?]

[젠 사키/백악관 대변인 : 바이든 대통령의 접근 방식은 상당히 다를 것입니다. 그렇게 하는 것은 그의 의도가 아닙니다.]

실무 협상 진전 없이 정상 간 담판으로 비핵화 협상을 하던 트럼프 전 대통령과는 완전히 다른 길을 가겠다는 뜻으로 풀이됩니다.

후보 시절 바이든 대통령은 북미 정상 회담에 선을 긋지는 않았지만, 북한이 핵 능력 축소 동의를 해야 한다고 조건을 붙였습니다.

[바이든/미국 대통령 (지난해 10월, 대선 토론) :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한반도 비핵화를 위한 북한의 핵 능력 축소에 동의하면 만날 수 있습니다.]

블링컨 국무장관은 북한의 잇따른 미사일 발사가 한미일 3국 공조를 흔들지 못할 거라고 강조했습니다.

[블링컨/미국 국무장관 : 미국, 한국, 일본은 북한의 이런 도발에 반대하고 비핵화를 가속화 한다는 약속을 통해 하나로 뭉쳐 있습니다.]

사진 찍기용 정상회담은 안 하겠다는 바이든 대통령은 국무부 대북 협상 담당자들에게 상당한 권한을 부여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영상취재 : 박은하, 영상편집 : 김호진)  

▶ 김여정 "文, 미국산 앵무새" 비난…추가 행동 나서나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