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실화 기반 천만 영화 '7번 방의 기적' 어떻게 끝났더라…? 영화보다 더 씁쓸한 '실제 현실'의 마지막

실화 기반 천만 영화 '7번 방의 기적' 어떻게 끝났더라…? 영화보다 더 씁쓸한 '실제 현실'의 마지막

황승호 작가, 김정윤 기자 mymove@sbs.co.kr

작성 2021.03.31 14:5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이 기사 어때요?
지난 28일, 경찰의 고문으로 인한 허위 자백으로 15년동안 억울한 감옥살이를 하다 풀려나온 뒤 국가를 상대로 사죄를 요구하던 정원섭 씨가 숨졌습니다. 정 씨는 지난 1972년 춘천 파출소장 딸 살해사건의 범인으로 지목되어 경찰로부터 고문을 당했습니다. 고문 끝에 정 씨는 자신이 범인이라고 허위 자백을 해 무기징역을 선고받고 15년을 감옥에서 지내다 풀려났지만, 지난 2011년 대법원은 정 씨가 무죄라고 최종 판결을 내렸습니다. 이후 정 씨의 사연은 '7번 방의 기적'이라는 천만 영화의 모티브가 되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무죄 판결 이후로도 정 씨의 삶은 순탄치 않았습니다. 체포 당시 당했던 고문 등 불법 수사에 대해 국가손해배상을 제기해 1심에서 승소, 국가가 26억 원을 보상하라는 판결이 나왔지만 2심 재판부는 정 씨의 소송 제기가 소송시효 소멸기간보다 '열흘' 늦었다는 이유로 국가의 배상 책임이 없다고 판결했습니다. 불복한 정 씨가 당시 경찰과 검사, 재판관, 국가 등으로 소송 대상을 확대하자 재판부는 정 씨를 고문한 '경찰'들에게만 배상 책임이 있다고 판결했습니다. 마지막 순간까지도 국가의 사죄를 받기를 원했던 정 씨는 결국 지난 28일 숨졌습니다.

정 씨의 사건이 모티브가 된 영화 '7번 방의 기적'에서 주인공은 끝내 누명을 벗지 못하고 마지막을 맞습니다. 하지만 '7번 방의 기적'의 모티브가 된 실존인물 정원섭씨는 누명을 벗고 나서도 국가로부터 사과를 받지 못했습니다. 영화보다 더 씁쓸한 현실, 끝내 사과받지 못한 정원섭 씨의 이야기를 소셜 미디어 비디오머그가 전해드립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