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마사회 '짬짜미' 고객만족도 조사…직원 지인 · 가족도 동원

마사회 '짬짜미' 고객만족도 조사…직원 지인 · 가족도 동원

곽상은 기자 2bwithu@sbs.co.kr

작성 2021.03.30 14:3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마사회 짬짜미 고객만족도 조사…직원 지인 · 가족도 동원
한국마사회가 정부 주관 공공기관 고객만족도 조사에서 직원의 지인과 가족들을 동원해 사실상 조사 결과를 조작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감사원이 오늘(30일) 공개한 마사회 정기감사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 2016∼2018년 고객만족도 조사를 앞두고 마사회 내 조사 업무 담당 부서는 '조사대응 지침'을 작성하고 각 지사의 실무자에게 관련 내용을 교육했습니다.

교육 내용에는 마사회에 우호적인 성향의 고객을 지사 한 곳 당 20명가량 섭외한 뒤, 마사회 평가에 긍정적인 면을 대답하도록 요청한다는 내용 등이 포함됐습니다.

일부 본부에서는 직원의 가족과 지인도 동원해 조사에 응하게 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그 결과 마사회는 이 기간 고객만족도 조사에서 모두 최상위인 S등급을 받았습니다.

마사회는 아울러 이런 부조리를 언론에 제보한 직원을 징계하는 과정도 부당하게 처리한 사실이 드러났습니다.

징계 담당 부서는 고객만족도 조사에 문제가 있었다는 사실을 인지했음에도 언론에 보도된 내용이 사실과 다르다는 마사회의 입장만을 징계위원회에 올렸습니다.

감사원은 고객만족도 조사에 부당하게 개입한 직원에게 정직 등의 처분을 내릴 것을 마사회장에게 요구했습니다.

이번 감사 결과로 고 문중원 경마 기수의 사망에 대한 진상 규명 등을 촉구하며 마사회의 적폐구조 해소를 요구해 온 시민단체의 주장이 상당 부분 사실로 드러났습니다.

문 기수의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을 요청해 온 시민단체 등은 마사회가 공공기관 고객만족도 조사를 조작했다는 의혹 등을 지속적으로 제기하며, 감사원에 국민감사를 청구하기도 했습니다.

문 기수는 지난 2019년 마사회의 부정 경마 등을 비판하는 유서를 남기고 극단적 선택을 했습니다.

(사진=한국마사회 제공,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