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김여정, 문 대통령 비난…"뻔뻔스러움의 극치 미국산 앵무새"

김여정, 문 대통령 비난…"뻔뻔스러움의 극치 미국산 앵무새"

안정식 북한전문기자 cs7922@sbs.co.kr

작성 2021.03.30 12:1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북한은 문재인 대통령의 탄도미사일 발사 우려 표명에 대해서 강하게 비난했습니다. 김여정 노동당 부부장은 문 대통령이 미국산 앵무새 같다고 표현했습니다.

안정식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김정은 북한 노동당 총비서의 동생 김여정이 문재인 대통령의 북한 미사일 관련 발언을 강하게 비난했습니다.

김여정은 선전선동부 부부장 명의로 발표한 담화에서 문 대통령이 지난 26일 '서해수호의 날 기념식'에 참석해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에 대해 우려가 크다고 말한 것은 "뻔뻔스러움의 극치"라고 비난했습니다.

김여정은 문 대통령이 지난해 7월 국방과학연구소에서는 남한의 현무-4 미사일을 한반도 평화를 지킬 미사일이라고 언급했다면서 북한의 국방력강화조치에 대해 우려를 자아낸다고 말한 것은 뻔뻔스러움의 극치라고 주장했습니다.

김여정은 남한의 미사일 발사는 한반도 평화를 위한 것이고 북한의 미사일 발사는 남한의 우려를 자아내고 대화 분위기에 어려움을 주는 것이냐면서 철면피함에 경악을 금할 수 없다고 주장했습니다.

북한의 이러한 주장은 유엔 안보리의 대북제재 결의안에 위배되는 것으로, 북한의 핵개발로 인해 만들어진 유엔 결의안은 북한에게 탄도미사일 발사를 금지하고 있습니다.

김여정은 문 대통령의 행태가 미국 주장을 빼닮았다면서 미국산 앵무새라고 해도 노여울 것이 없을 것이라고 비아냥댔습니다.

통일부는 이에 대해 강한 유감을 표명하면서 "어떤 순간에도 서로를 향한 언행에 있어 최소한의 예법은 지켜져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