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Pick] 살인 누명 쓰고 15년 복역…'7번방의 선물' 실제 주인공 정원섭 씨 별세

[Pick] 살인 누명 쓰고 15년 복역…'7번방의 선물' 실제 주인공 정원섭 씨 별세

김휘란 에디터

작성 2021.03.30 11:1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관련 이미지
살인 누명을 쓰고 15년간 억울한 옥살이를 했던, 영화 '7번방의 선물'의 실제 주인공 정원섭 씨가 지난 28일 별세했습니다. 향년 87세.

표창원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9일 트위터를 통해 정 씨의 부고 소식을 알리며 "국가배상 받을 권리마저 억울하게 빼앗긴 아픔 안고 영면에 드셨다"고 전했습니다.

관련 이미지
정 씨는 1972년 9월 27일 강원 춘천의 한 논둑에서 사망한 채로 발견된 파출소장의 9살 딸을 성폭행하고 살해했다는 혐의로 재판을 받았습니다.

당시 정부는 이 사건을 공권력에 대한 도전으로 규정하고, 경찰에 시한부 검거령을 명령했습니다. 춘천경찰서는 검거기한을 하루 앞두고 당시 36세던 정 씨를 피의자로 검거했고, 이듬해 무기징역을 확정받은 정 씨는 15년의 복역을 거쳐 1987년 12월 가석방됐습니다.

출처 : 표창원 전 의원 트위터
그러나 2007년 진실·화해를 위한 과거사정리위원회는 해당 사건이 고문 및 가혹 행위를 통해 받아낸 허위 자백으로 조작됐다는 결론을 내리고 재심을 권고했습니다.

정 씨는 결국 2011년 재심을 통해 39년 만에 무죄 판결을 확정받았고, 이듬해 국가배상소송을 제기했습니다. 이런 정 씨의 사연은 2013년 영화 '7번방의 선물'과 함께 세상에 알려졌습니다.

정 씨는 2016년 허위 자백을 강요한 경찰관 등을 상대로 손해배상 청구소송을 내 일부 승소했지만, 법원은 "원고가 주장한 과거사정리법에 따른 국가의 의무는 추상적이라 국가가 직접 배상책임을 지는 것으로 보기 어렵다"며 국가의 배상책임은 인정하지 않았습니다.

정 씨의 빈소는 용인 평온의숲 장례식장에 마련됐으며, 발인은 오늘(30일) 오전 10시 30분입니다.

'뉴스 픽' 입니다.

(사진=연합뉴스, 표창원 전 의원 트위터)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