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北 미사일 막아라' 태평양 지역 美 사드 부대 처음 뭉쳤다

'北 미사일 막아라' 태평양 지역 美 사드 부대 처음 뭉쳤다

유영규 기자 ykyou@sbs.co.kr

작성 2021.03.30 09:1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北 미사일 막아라 태평양 지역 美 사드 부대 처음 뭉쳤다
▲ 주한미군 사드 발사대 비활성화탄 장착 훈련

고고도 미사일방어체계(사드·THAAD)와 패트리엇(PAC-3) 미사일 등을 운용하는 주한·주일미군 등 태평양 4개 지역의 미군 부대가 첫 탄도미사일 합동방어훈련을 실시한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미국이 북한·중국 등의 미사일 위협에 대응해 사드와 패트리엇 체계를 통합 운용할 목적으로 절차를 시험하는 훈련이라는 관측이 나옵니다.

군 당국과 미 육군 홈페이지에 따르면 일본의 제38 방공포여단(38여단)은 이달 초부터 2주간 일정으로 탄도미사일 공격을 방어하기 위한 작전 계획 수립과 정보 공유, 억지력 실행 등을 숙달하기 위한 합동지휘소훈련(CCPT)을 처음 실시했습니다.

지난 12일 종료된 이 훈련에는 38여단과 하와이의 제94 육군방공미사일방어사령부(94 사령부), 경기 오산의 제35 방공포여단(35여단), 괌 E-3 사드 포대 등 4개 미사일 부대가 참가했습니다.

94 사령부는 인도태평양지역의 미군 탄도미사일 방어작전을 지휘합니다.

38여단은 94 사령부 소속으로 일본내 두 곳에 배치된 탄도미사일 조기경보 장비인 엑스(X)밴드 레이더 운용을 지휘·통제합니다.

35여단은 패트리엇 부대와 경북 성주 사드 기지를 맡고 있습니다.

군 관계자는 "태평양지역의 모든 미군 미사일 방어 부대가 뭉쳐서 합동훈련을 한 것은 처음"이라고 전했습니다.

미군은 북한 등 특정 지역을 밝히지 않았으나, 훈련 참가 부대 성격상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를 가정해 진행했을 것으로 관측됩니다.

훈련은 다양한 상황을 적용한 컴퓨터 시뮬레이션 방법으로 이뤄졌습니다.

북한 탄도미사일이 일본 쪽을 향해 날아가는 상황을 가정해 주한미군과 주일미군이 탐지한 미사일 정보를 공유하는 한편 추적, 요격 등의 상황 정보도 전파했을 것으로 보입니다.

특히 훈련 참가 부대가 사드 체계와 패트리엇 미사일을 직접 또는 간접 운용하고 있어 사드 레이더를 이용한 미사일 탐지, 추적을 비롯해 사드 체계와 패트리엇을 연동하는 시뮬레이션 훈련도 했을 것으로 전문가들은 관측했습니다.

아울러 이번 훈련 지휘소를 주일 미 5공군에 설치하고 5공군 요원들도 참여한 것으로 미뤄 우주 정보수집 전력까지 연동해서 훈련이 이뤄졌을 것으로 보입니다.

5공군에 미사일 합동방어훈련 지휘소를 설치한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미군 사정에 밝은 한 전문가는 "인도태평양사령부 예하 미사일 부대 간에는 데이터 링크 문제가 아직 말끔히 해소되지 않은 것으로 안다"면서 "북한 탄도미사일 발사를 가정해 주한 미 35여단과 주일 미 38여단이 각각 탐지한 정보를 하와이와 괌 부대로 네트워크 통신하는 능력도 숙달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미 육군은 "이번 훈련을 통해 인도태평양 지역에 직접적인 영향을 줄 수 있는 실제적인 위기에 상호 대응할 수 있는 능력을 확인했다"며 "이런 노력을 통해 일본과 미 본토의 안전이 지속해서 유지되도록 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미군은 94 사령부 예하 미사일 부대가 참가하는 이런 훈련을 계속할 계획입니다.

한국군은 이번 훈련에 참여하지 않았으나, 일본 자위대는 일부 요원들이 참관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군 관계자는 "미군 측에서 훈련 참가 요청은 없었다"고 전했습니다.

(사진=주한미군 제35방공포병여단 페이스북,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