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美 국무 "北 도발, 한미일 결의 못 흔들어"…유엔대사 "조처 검토"

美 국무 "北 도발, 한미일 결의 못 흔들어"…유엔대사 "조처 검토"

김용철 기자 yckim@sbs.co.kr

작성 2021.03.30 07:2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美 국무 "北 도발, 한미일 결의 못 흔들어"…유엔대사 "조처 검토"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은 29일 북한의 최근 탄도미사일 시험 발사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결의 위반이라면서 이런 행위가 한미일 3국의 대북 공조를 흔들지 못할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북한은 이번 시험이 주권국가의 자위권에 해당하고 유엔 안보리 소집 움직임을 '이중기준'이라고 반발했지만, 탄도미사일 시험은 안보리 결의상 금지 대상임을 재확인하면서 3국의 긴밀한 조율과 한 목소리를 강조한 것으로 받아들여집니다.

블링컨 장관은 이날 언론 브리핑에서 북한의 탄도미사일 시험 발사와 관련해 일반적 원칙으로 어떤 도전과제에 대처할 경우 동맹과 조율할 때 훨씬 좋은 위치에 있을 수 있다며 이는 북한에도 마찬가지로 적용된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북한의 미사일 시험이 유엔 안보리의 다수 결의를 위반하고 해당 지역과 더 넓은 국제사회를 위협하는 것이라고 비판하며 이를 규탄한다는 미 정부의 입장을 재확인했습니다.

또 북한의 위법적인 핵과 탄도미사일 프로그램이 국제 평화와 안보에 심각한 위협이자 글로벌 비확산 체제를 훼손하는 것이라며 한국과 일본 방어에 관한 미국의 약속은 철통같다는 말도 덧붙였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