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김여정, 문 대통령 '북 미사일' 연설에 "경악을 금할 수 없다" 비난

김여정, 문 대통령 '북 미사일' 연설에 "경악을 금할 수 없다" 비난

정경윤 기자 rousily@sbs.co.kr

작성 2021.03.30 06:14 수정 2021.03.30 07:0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김여정, 문 대통령 북 미사일 연설에 "경악을 금할 수 없다" 비난
문재인 대통령이 서해 수호의날 기념식에서 북한 미사일 발사와 관련해 "결코 바람직하지 않다"고 한 연설에 대해 북한이 '경악한다'며 비난했습니다.

북한 김여정 노동당 부부장은 오늘(30일)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낸 담화에서 "저들이 한 것은 조선반도 평화와 대화를 위한 것이고 우리가 한 것은 남녘 동포들의 우려를 자아내고 대화 분위기에 어려움을 주는 결코 바람직하지 않은 일이라니, 그 철면피함에 경악을 금할 수 없다"고 비판했습니다.

이어 "이처럼 비논리적이고 후안무치한 행태는 우리의 자위권을 유엔 결의 위반이니, 국제사회에 대한 위협이니 하고 걸고드는 미국의 강도적인 주장을 덜함도 더함도 없이 신통하게 빼닮은 꼴"이라며고 덧붙였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