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백악관 "바이든, 김정은 만날 의향 없다"…트럼프와 다른 접근법 시사

백악관 "바이든, 김정은 만날 의향 없다"…트럼프와 다른 접근법 시사

안상우 기자 asw@sbs.co.kr

작성 2021.03.30 02:32 수정 2021.03.30 04:1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백악관 "바이든, 김정은 만날 의향 없다"…트럼프와 다른 접근법 시사
미국 백악관은 현지 시간으로 29일 조 바이든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만날 의향이 없다고 밝혔습니다.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바이든 대통령이 북한과 일정한 형태의 외교에 준비돼있다고 했는데 여기에 김 위원장과 만나는 것이 포함되느냐'는 질문에 이같이 말했습니다.

사키 대변인은 "나는 그(바이든)의 접근방식은 상당히 다를 것으로 생각한다"며 "그리고 그것은 그의 의도가 아니다"고 말했습니다.

이는 김 위원장과의 직접 만남을 통한 협상 방식을 선호했던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과는 다른 대북 접근법을 취할 것이라는 바이든 행정부의 입장을 재확인한 것으로, 아무런 조건 없이 정상 간 만남부터 하지는 않겠다는 것을 시사한 것으로 보입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 25일 취임 후 첫 공식 기자회견에서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와 관련, 북한이 긴장을 고조시킬 경우 상응한 대응에 나서겠다고 경고하면서도 북한과의 외교적 해법도 강조했습니다.

당시 바이든 대통령은 "나는 또한 일정한 형태의 외교에 대한 준비가 돼 있다"며 "그러나 이는 비핵화라는 최종 결과 위에 조건한 것이어야 한다"고 밝혀 외교 및 동맹과의 조율을 통한 비핵화 해법 모색 의지를 내보였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대선후보 시절에 트럼프 전 대통령이 김 위원장과 만났지만, 그에게 정당성만 부여했다고 비판하면서 자신은 아무런 조건 없이 김 위원장을 만나지는 않겠다고 말한 바 있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해 10월 22일 열린 대선후보 TV토론에서는 김 위원장과 만나기 위한 조건이 있느냐는 진행자의 질문을 받자 "그가 핵능력을 축소하는 데 동의하는 조건으로"라며 한반도 비핵화의 필요성을 강조했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또한 북핵 협상에 있어 트럼프 전 대통령의 톱다운 방식이 아닌 실무 협의를 중시하는 보텀업 방식을 강조하면서 외교관들에게 권한을 위임하겠다는 입장을 밝혀왔습니다.

지난 1월 출범한 바이든 행정부는 전임 트럼프 행정부의 대북 정책이 북핵 문제 해결에 실패했다는 인식 하에 새로운 대북 전략을 수립하는 과정을 진행해왔습니다.

사키 대변인은 지난 26일 브리핑에서 미 정부의 대북 정책 검토가 막바지 단계에 있다고 밝혔습니다.

바이든 행정부는 이번 주 후반 워싱턴DC에서 한미일 안보실장 회의를 열고 대북정책 등에 관한 협의를 진행할 예정입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