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제보] 특별관리한다더니…'홀짝제 · 1m 줄서기' 실종

[제보] 특별관리한다더니…'홀짝제 · 1m 줄서기' 실종

이호건 기자 hogeni@sbs.co.kr

작성 2021.03.29 20:24 수정 2021.03.29 21:3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서울 여의도에 새로 문을 연 백화점에 많은 인파가 몰려서 방역에 대한 우려가 크지요. 그래서 특히 사람 많은 주말에는 차량 2부제를 실시하고 입장객 수를 제한하겠다고 했는데 이게 잘 지켜지지 않고 있다는 제보가 들어왔습니다.

이호건 기자가 현장 취재했습니다.

<기자>

지난달 말 문을 연 더현대 서울 백화점은 최근 근무자 2명이 잇달아 확진돼 서울시의 특별관리를 받고 있습니다.

주말에는 현장 점검과 차량 2부제를 시행하고 입장객을 30% 줄인다는 내용입니다.

토요일인 지난 27일, 홀수날이라 끝 번호가 홀수인 차량만 주차할 수 있다는 안내판이 있는데도 짝수 차량들이 줄줄이 들어갑니다.

제지하는 주차 요원은 없고 주차장 거의 절반이 짝수 차량으로 채워졌습니다.

[더현대서울 주차안내원 : (짝수 차도 많이 들어가던데 어떻게 된 건가요?) 강제적으로 하는 게 아니라 자발적 참여라서 들어오신다고 해서 막는 게 아니에요.]

5층 실내 정원은 인파로 가득합니다.

입장객을 30% 줄인다지만 특별관리 전과 다를 바 없습니다.

지하 식품매장은 더 심각합니다.

발 디딜 틈이 없을 정도.

최소 1m 간격을 둬야 하는 줄서기도 사실상 실종됐습니다.

[이주원/방문객 : 시국이 그러다 보니까 걱정이 항상 되어서 백화점 측에서도 그런 온도 체크나 방역을 잘 준비해야 된다고 생각합니다.]

특별 방역점검도 주말에만 공무원 1명이 1개 층을 둘러보는 수준에 그치고 있습니다.

[박유미/서울시 방역통제관 : 점심시간대 식당가·휴게 공간에 이용자가 굉장히 급증했고 줄서기 관련해서는 최소한 1m 정도 간격 유지하는 부분에 대해서는 굉장히 미흡했던 것으로….]

서울시는 이달 말까지였던 더현대서울 백화점 특별점검 기간 연장을 검토하고 주말 차량 2부제도 집중 점검하기로 했습니다.

(영상편집 : 김종태, VJ : 김형진)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