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뭘스트리트10화] 코로나가 앞당긴 메타버스의 세계…또 다른 세상

[뭘스트리트10화] 코로나가 앞당긴 메타버스의 세계…또 다른 세상

심우섭 기자 shimmy@sbs.co.kr

작성 2021.03.29 22:58 수정 2021.03.29 22:5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이 기사 어때요?
가상과 현실을 섞은 '메타버스'가 신산업의 화두입니다.
메타버스란 가공이란 뜻의 메타(Meta)와 우주를 뜻하는 (Universe)가 합쳐진 말인데요.
1992년 닐 스티븐슨의 소설 '스노 크래시(Snow Crash)'에 처음 등장한 말입니다.
기존의 현실과 다른 새로운 정체성 속에 타인과 교류하며 새로운 경험을 하는 세상,
기술 발전과 맞물려 메타버스의 가능성은 그야말로 무궁무진합니다.
또 다른 자아, 아바타를 꾸미고 가상 화폐를 통해 경제 활동까지 이루어지는 메타 버스를
정호선 모더레이터와 한승구 기자가 소개합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