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조민 의혹 부산대 이어 고려대로…유은혜 "원칙 따라 처리할 것"

조민 의혹 부산대 이어 고려대로…유은혜 "원칙 따라 처리할 것"

유영규 기자 ykyou@sbs.co.kr

작성 2021.03.29 14:0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조민 의혹 부산대 이어 고려대로…유은혜 "원칙 따라 처리할 것"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오늘(29일) 조국 전 법무부 장관과 정경심 동양대 교수의 딸 조민 씨의 고려대 입시 의혹과 관련해 "예외 없이 원칙에 따라 진행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유 부총리는 오늘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출입기자단과 간담회에서 "국회로부터 자료 제출 요청이 들어와 고려대에 답변을 요청하는 공문을 보냈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교육부가 조 씨의 의학전문대학원(의전원) 입시 의혹과 관련해 최근 부산대에 사실관계 조사를 요구한 데 이어 의전원 입학 이전 조씨의 대학 입시 의혹에 대해 고려대에 조사 요구 여부 등을 검토하고 있다는 뜻으로 해석됩니다.

앞서 교육부는 조 씨의 부산대 의전원 입시 의혹과 관련한 법률 검토를 거쳐 지난 24일 부산대에 사실관계를 조사하라고 요구한 바 있습니다.

유 부총리는 고려대에 조 씨 입시 의혹을 조사하라고 요구할 계획이 있느냐는 물음에 "(지난주) 교육신뢰회복추진단회의에서 입시 공정성과 관련해 입시 비리 의혹을 바로잡고 국민의 의혹을 회복하는 것이 교육부의 역할이고, 법과 원칙에 따라서 행정 절차를 준수하면서 교육부의 지도·감독 역할을 하겠다고 말씀드린 바 있다"며 "종합적으로 판단하면서 예외 없이 절차에 따라 판단하고 진행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다만 아직 고려대 입시 의혹과 관련해서는 "법적 검토는 하지 않았다"고 덧붙였습니다.

조 씨의 모교인 한영외고에 대해서도 "(서울시)교육청의 관리·감독 대상이어서 법률 검토를 하지 않았다"고 했습니다.

조 씨는 단국대·공주대 인턴 경력을 꾸며 고교(한영외고) 생활기록부에 담았다는 의혹도 받고 있습니다.

유 부총리는 조 씨의 입시 의혹과 관련해 교육부가 미온적으로 대응한 것은 아니라고 말했습니다.

아울러 조 씨 사례는 교육부가 사실관계를 확인하기 전 검찰이 수사를 개시해 박근혜 전 대통령의 '비선 실세' 최서원(개명 전 최순실) 씨 딸 정유라 씨의 입시 의혹 때와는 다른 사안이라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부산대가 사실관계를 제대로 확인하는지 보고 교육부가 해야 할 일이 있는지는 판단을 해보겠다"고 덧붙였습니다.

부산대의 조 씨 입시 의혹 조사 기간에 대해서는 "다른 학교 사례를 보면 최소 3∼4개월, 길면 7∼8개월 걸렸다"며 "부산대가 사안의 엄중함을 알기 때문에 필요한 절차를 신속하게 진행할 것으로 안다"고 말했습니다.

유 부총리는 간담회 마무리 발언을 통해서도 "최근 제기된 여러 입시 의혹과 관련해 예외 없이 법과 원칙에 따라, 행정적 절차를 준수해 저희가 할 일을 하겠다"고 재차 강조했습니다.

정 교수는 지난해 12월 조 씨의 입시 비리와 사모펀드 투자 관련 혐의 등으로 기소돼 1심에서 징역 4년을 선고받았습니다.

서울중앙지법은 동양대 총장 표창장 위조 문제와 관련해 "위조한 사실이 충분히 인정된다"고 밝히는 등 입시 비리와 관련한 조 씨의 '7대 스펙' 모두가 허위라고 결론내렸습니다.

7대 스펙에는 단국대 의과학연구소 인턴 활동·논문 등 조 씨의 고교 생활기록부에 담겨 고려대에 입학할 때 활용한 스펙도 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