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블링컨, 중국의 대미 보복 제재 규탄…"인권 옹호 침묵 시도"

블링컨, 중국의 대미 보복 제재 규탄…"인권 옹호 침묵 시도"

SBS 뉴스

작성 2021.03.29 02:1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블링컨, 중국의 대미 보복 제재 규탄…"인권 옹호 침묵 시도"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은 중국 신장 위구르 소수민족 인권 문제를 둘러싼 중국의 대미 보복 제재를 규탄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국무부에 따르면 블링컨 장관은 27일(현지시간) 발표한 성명에서 "인권과 기본적 자유를 옹호하는 이들을 위협하고 침묵시키려는 중국의 시도는 신장에서 진행 중인 집단학살과 반인륜범죄에 대한 국제적 조사를 점점 더 키우는 것으로 귀결될 것"이라고 말했다.

또 미국은 캐나다, 영국, 유럽연합(EU) 등과 연대해 중국이 위구르족에 대한 인권 탄압을 종료하고 임의로 구금한 이들을 석방할 것을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미국과 영국, EU, 캐나다는 지난 22일 신장 인권 침해를 이유로 중국 관료들에게 제재를 부과했다.

이는 조 바이든 대통령 취임 후 미국의 동맹들이 처음으로 대거 참여한 공동 대응이었다.

이에 중국은 미국국제종교자유위원회(USCIRF) 관계자와 캐나다 의원 등을 제재하는 보복 조처에 나섰다.

블링컨 장관은 28일 방영된 CNN방송과 인터뷰에서 '중국이 최대 적대국이냐'는 질문에 "점점 더 적대적인 측면이 분명히 커지고 있다"면서도 "하나의 꼬리표로 단순화하진 않겠다"고 말했다.

그는 중국과 관계는 경쟁, 협력, 적대 등 다면적이라는 취지로 언급한 뒤 우세한 입장에서의 대중 접근법이 필요하고 이를 위해 동맹과 협력이 중요하다며 최근 한일 순방과 유럽 방문을 사례로 꼽았다.

이 인터뷰는 블링컨 장관이 지난주 유럽을 방문한 자리에서 사전 녹화됐다.

다만 블링컨 장관은 중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처를 둘러싼 책임론에 대해 미래의 전염병 대유행 재발 방지에 방점을 두면서 대중국 제재에는 거리를 두는 태도를 취했다.

그는 과거 책임을 묻는 것이 필요하다면서도 "우리의 이슈는 또 다른 전염병 대유행 예방을 위해 가능한 모든 일을 한다는 점을 분명히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CNN은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가 코로나19를 '우한 바이러스'라고 지칭하면서 중국을 응징해야 한다고 말한 것과는 달라진 것이라고 평가했다.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