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국내 최대 컨테이너 선사, 46년 만에 희망봉 돌아 유럽으로

국내 최대 컨테이너 선사, 46년 만에 희망봉 돌아 유럽으로

이강 기자 leekang@sbs.co.kr

작성 2021.03.28 14:2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국내 최대 컨테이너 선사, 46년 만에 희망봉 돌아 유럽으로
이집트 수에즈 운하 사고가 장기화 조짐을 보이면서 국내 최대 원양 컨테이너 선사인 HMM이 선박 4척을 남아프리카공화국 희망봉 노선으로 우회하기로 했습니다.

오늘(28일) 해운 전문지 쉬핑와치 등에 따르면 HMM은 이번 주 수에즈 운하를 지날 예정이었던 2만4천TEU급 'HMM 스톡홀롬호'와 'HMM 로테르담호', 'HMM 더블린호'와 5천TEU급 부정기선 'HMM 프레스티지호'의 남아공 희망봉 우회를 결정했습니다.

로테르담호와 더블린호, 프레스티지호는 유럽에서 아시아로, 스톡홀롬호는 아시아에서 유럽으로 향하는 중입니다.

이번 우회는 HMM이 가입한 해운동맹 '디얼라이언스'와의 협의 끝에 결정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같은 '디얼라이언스' 회원사인 독일 선사 하팍로이드 홈페이지에도 HMM 소속 선박들이 우회를 결정했다는 공지문이 올라와 있습니다.

HMM은 수에즈 운하 재개가 수일 더 걸릴 수 있다는 우려에 선제적 대응을 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희망봉을 돌게 되면 약 9천㎞를 더 항해해야 해 소요 기간이 7일~10일 더 걸립니다.

희망봉 항로를 이용하는 건 수에즈 운하가 개통되고 나서 1967년 이집트와 이스라엘간의 '6일 전쟁' 이후 46년만의 일입니다.

HMM 관계자는 "디얼라이언스 회원사들과 논의 끝에 그렇게 결정했다"면서 "피해가 최소화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사진=HMM 제공,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