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피겨 차준환, 세계선수권 10위…올림픽 쿼터 최대 2장 확보

피겨 차준환, 세계선수권 10위…올림픽 쿼터 최대 2장 확보

권종오 기자 kjo@sbs.co.kr

작성 2021.03.28 09:23 수정 2021.03.28 15:1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피겨 차준환, 세계선수권 10위…올림픽 쿼터 최대 2장 확보
한국 피겨 남자 간판 차준환(고려대)이 세계선수권대회에서 한국 남자 선수로는 최초로 '톱10'에 진입했습니다.

차준환은 27일(한국 시간) 스웨덴 스톡홀름 에릭슨 글로브에서 열린 2021 국제빙상경기연맹(ISU) 피겨스케이팅 세계선수권대회 남자 싱글 프리스케이팅에서 기술 점수(TES) 72.90점, 예술 점수(PCS) 82.94점, 감점 1점을 합해 154.84점을 받았습니다.

그는 쇼트프로그램 점수 91.15점을 더해 최종 총점 245.99점으로 10위를 기록했습니다.

이에 따라 한국은 2022 베이징동계올림픽 피겨 남자 싱글 출전권 최소 1장, 최대 2장을 확보했습니다.

ISU는 세계선수권대회 성적을 토대로 나라별 베이징올림픽 티켓을 부여합니다.

한 국가에서 한 명이 출전했을 때는 준우승까지 3장, 3~10위까지 2장의 올림픽 출전권을 줍니다.

다만 2018년 6월에 개정된 ISU 규정, 룰 400 A.4-b에 따르면 올림픽 쿼터 2~3장을 획득한 국가에서 2~3명의 선수가 프리스케이팅에 진출하지 못했을 경우엔 그 차이만큼의 올림픽 출전권을 다른 대회에서 획득할 수 있게 했습니다.

한국은 세계선수권대회 남자 싱글에서 차준환 1명의 선수만 출전했고, 프리스케이팅도 1명만 뛰었기 때문에 2장의 출전권 중 1장만 온전히 확보하게 됩니다.

나머지 1장은 네벨혼 트로피대회에서 추가로 획득할 수 있습니다.

차준환은 자기 힘으로 올림픽 티켓 최대 2장을 끌어왔지만, 베이징행을 확정한 건 아닙니다.

2022 베이징동계올림픽에 출전할 선수는 따로 국내 선발전을 치러 뽑습니다.

차준환의 기량이 다른 국내 선수들보다 월등하게 뛰어난 만큼, 올림픽 출전 가능성은 큽니다.

차준환은 세계선수권대회 남자 싱글 한국 최고 성적도 갈아치웠습니다.

역대 한국 남자 싱글 세계선수권대회 최고 성적은 1991년 정성일이 기록한 14위인데, 차준환은 30년 만에 이를 뛰어넘었습니다.

이날 차준환은 프리스케이팅 프로그램 '더 파이어 위드인(The Fire Within)'에 맞춰 힘차게 연기를 시작했습니다.

그는 평소 첫 번째 연기 과제로 '주무기'인 쿼드러플(4회전) 토를 뛰지만, 이번엔 3바퀴만 도는 트리플 플립을 연기했습니다.

안정적인 연기를 펼치는 게 순위 싸움에 유리하다고 판단한 것입니다.

두 번째 점프 과제인 쿼드러플 살코에선 언더로테이티드(under rotated·점프의 회전수가 90도 이상 180도 이하로 모자라는 경우) 판정을 받아 수행 점수(GOE) 1.44점이 깎였습니다.

차준환은 트리플 러츠-더블 토루프 콤비네이션 점프를 클린 처리한 뒤 플라잉 카멜스핀과 스텝 시퀀스를 모두 레벨 4로 연기하며 점수를 만회했습니다.

그러나 아쉬운 실수가 다시 나왔습니다.

트리플 악셀-더블 토루프 콤비네이션 점프를 수행하다 넘어지면서 수행 점수(GOE) 4점이 감점됐습니다.

곧바로 이어진 트리플 악셀 점프에서도 착지가 불안했습니다.

이후 연기는 완벽했습니다.

그는 트리플 플립-싱글 오일러-트리플 살코 콤비네이션 점프를 완벽하게 수행했습니다.

코레오 시퀀스로 호흡을 다듬은 차준환은 마지막 점프인 트리플 루프를 클린 처리했습니다.

체인지 풋 싯 스핀과 체인지 풋 콤비네이션 스핀은 모두 레벨 4를 받았습니다.

연기를 마친 차준환은 소속사를 통해 "너무 오랜만에 출전한 국제대회라 많이 긴장됐다"며 "사실 지난달 중순부터 허리 통증과 다리 근육 파열 때문에 진통제로 버텨왔는데, 귀국 후에는 충분히 휴식을 취하며 베이징올림픽 준비에 나서겠다"고 소감을 밝혔습니다.

우승은 5차례의 쿼드러플 점프를 수행한 미국의 '점프 머신' 네이선 첸(320.88점)이 차지했습니다.

그는 세계선수권 3회 연속 우승의 대기록을 세웠습니다.

2014 소치대회와 2018 평창대회에서 올림픽 2연패를 차지했던 하뉴 유즈루(일본·289.18점)는 점프 랜딩에서 연거푸 실수하는 극심한 부진 속에 3위에 그쳤습니다.

2위 자리는 '일본의 신성' 가기야마 유마(291.77점)가 올랐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