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일본인 해외입국자 격리 호텔서 외부로 지폐 뿌려

일본인 해외입국자 격리 호텔서 외부로 지폐 뿌려

심우섭 기자 shimmy@sbs.co.kr

작성 2021.03.27 17:2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한 일본인이 해외입국자 임시생활 시설로 사용되는 용인의 한 호텔 객실에서 외부로 90만원 상당의 지폐를 뿌리는 소동이 벌어졌습니다.

경기 용인동부경찰서에 따르면 일본인 63살 A씨는 오전 10시 40분께 자신이 묵고 있는 13층 호텔 방의 창문을 열고 5만원권 12매, 1만원권 6매, 1만엔권 3매 등 지폐 20여 장을 아래로 던졌습니다.

전날 입실한 A 씨는 격리기간인 2주간의 숙박비 160여만원을 선불로 내야 하는 호텔 규정에 불만을 품고 호텔 측과 언쟁을 벌이다가 홧김에 돈을 뿌린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경찰은 호텔 앞 도로 등에 뿌려진 지폐를 대부분 수거했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임시생활 시설에서 근무하는 경찰관들이 지폐 수거 작업을 하고 있는데 수거 되는대로 호텔 측에 전달할 방침"이라고 말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