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민주당 "존재도 몰랐다더니 측량? 오 후보는 사퇴하라"

민주당 "존재도 몰랐다더니 측량? 오 후보는 사퇴하라"

심우섭 기자 shimmy@sbs.co.kr

작성 2021.03.27 11:3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민주당 "존재도 몰랐다더니 측량? 오 후보는 사퇴하라"
국민의힘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가 가족의 내곡동 땅 측량에 직접 관여했다는 증언이 나온 보도에 대해 더불어민주당이 "돌고 도는 거짓말을 언제까지 인내해야 하나"라며 사퇴할 것을 주장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후보 캠프의 강선우 대변인은 논평에서 측량 당시 내곡동 땅 공동 경작인을 인터뷰한 언론 보도를 언급하며 "SH공사가 내곡지구 개발 계획을 세우기 위한 연구용역을 발주하기 직전 갑자기 오 후보의 처가가 땅을 측량했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강 대변인은 오 후보 측이 '토지 측량 사실을 몰랐고 간 적도 없다'고 한 데 대해선 "온 가족이 찾아 측량까지 마친 내곡동 땅, 오세훈 후보만 측량한 것조차 몰랐다는 것이 말이 된다고 생각하나. 가족들에게 따돌림을 당한 것이 아니고서야 어떻게 모를 수 있겠나"라고 전했습니다.

그러면서 "증언이 나오면 사퇴를 하겠다고 공언하셨다. 증언이 나왔다"며 "아이들 밥그릇 차별을 위해 182억 원의 혈세를 쓰며 주민투표를 강행하고 결국 장렬하게 '셀프탄핵'하셨던 경륜이 있다. 그 풍부한 사퇴 경력을 살려서 '오늘부터 능숙하게' 사퇴하라"고 요구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