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투기 의혹' 고위직 강제수사 착수…전 행복청장 압수수색

'투기 의혹' 고위직 강제수사 착수…전 행복청장 압수수색

전병남 기자 nam@sbs.co.kr

작성 2021.03.27 07:20 수정 2021.03.27 08:3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LH에서 시작된 땅 투기 의혹을 수사 중인 경찰이 전 세종시 행정복합도시 건설청장에 대한 압수수색을 벌였습니다. 고위 공직자에 대한 첫 강제수사인데, 국회의원 투기 의혹에 대한 수사도 속도를 내는 분위기입니다.

전병남 기자입니다.

<기자>

포렌식 장비를 든 경찰 관계자들이 압수수색을 위해 사무실로 들어갑니다.

경찰이 세종시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과 LH 세종특별본부, 세종시청 등을 압수수색했습니다.

차관급인 이 모 전 행정중심복합도시 건설청장의 투기 의혹을 확인하기 위해서입니다.

고위직 인사를 겨냥한 정부 합동 특별수사본부의 첫 강제 수사입니다.

이 전 청장은 재임 시절인 2017년 4월, 세종시 연기면 일대 토지 두 필지를 아내 명의로 사들였습니다.

퇴임 직후엔 세종시 연서면 토지 등을 매입했습니다.

그런데 이듬해, 사들인 땅 주변이 국가 산업단지 후보로 선정되면서 투기 의혹과 이해충돌 논란이 불거졌습니다.

이 전 청장에 대한 수사엔 국가수사본부의 직접 수사부서인 중대범죄수사과가 투입됐습니다.

현직 국회의원에 대한 수사도 궤도에 오르고 있습니다.

경기 남부경찰청은 양향자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경기 화성시 땅 투기 의혹 사건을 검토하기 시작했습니다.

특수본 관계자는 "검찰로부터 진정이 넘어와 배당한 상태"라면서 "현 단계에서 피의자로 입건된 건 아니"라고 설명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